2018.04.09 (월)

  • -동두천 4.1℃
  • -강릉 11.6℃
  • 박무서울 5.2℃
  • 연무대전 11.4℃
  • 맑음대구 13.5℃
  • 맑음울산 14.6℃
  • 연무광주 12.5℃
  • 맑음부산 14.4℃
  • -고창 10.3℃
  • 연무제주 15.3℃
  • -강화 1.8℃
  • -보은 11.4℃
  • -금산 11.1℃
  • -강진군 13.9℃
  • -경주시 14.2℃
  • -거제 15.7℃
기상청 제공

“인세리아 고기능 프리미엄 마스크팩 제품생산 가능”

3월 29일 ‘2018 마스크팩 전략 세미나’ 박유사 이사 발표

 

[코스인코리아닷컴 홍성인 기자] “셀룰로오스 소재 다음 세대는 인세리아이다.”

 

코스인(대표 길기우)은 한국화장품공업협동조합과 공동주관으로 3월 29일 중소기업중앙회 2층 제1대회의실에서 ‘2018 마스크팩 신소재 개발과 해외 수출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시트 마스크팩, 팩 제품, 패치 제품 시장에 관심 있는 업계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해 국내외 팩 제품 시장 동향을 확인하고 신소재 개발과 특허동향, 상품기획과 마케팅 전략 등 해외 시장 수출 확대 전략을 공유했다.

 

박유사 유쎌 영업총괄 이사는 이날 ‘건조 바이오 셀룰로오스 신소재 기술과 마스크팩 트렌드 전망’이라는 주제 발표에서 최근 상용화되고 있는 바이오 셀룰로오스 소재에 대해 거론했다.

 

바이오 셀룰로오스는 새로운 바이오 소재로 바이오 에너지, 식품, 의료용, 화장품, 전자부품 등 다양한 곳에 이용되고 있다. 건조중량의 200배 이상 수분함유 능력을 갖고 있어 마스크팩으로 개발하기에 적합하다. 또 상처 치료와 오염 방지를 위한 의료용 물질로도 활용 가능하다.

 

박유사 이사는 “건조 바이오 셀룰로오스는 습윤 바이오 셀룰로오스에 비해 곰팡이와 박테리아에 의해 쉽게 오염되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무 방부제와 감마선 처리가 불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건조 바이오 셀룰로오스에 에센스를 투입하면 10초 이내에 건조 상태에서 습윤 상태로 회복되고 흡수율 역시 높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밀착력, 브라이트닝, 보습력, 리프팅 등 습윤형 셀룰로오스보다 높은 효과를 기록한 임상실험 결과를 전했다.

 

박유사 이사는 건조 바이오 셀룰로오스 시트의 장점에 대해 건조 형태의 천연 바이오 셀룰로오스 시트로 ‘무균, 무방부 제품’이 가능하고 내용물 함량이 시간이 경과해도 90% 이상 유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시트를 붙이기만 해도 피부 온도를 5~7도 정도 낮아지고 임상실험 결과 습윤형과 비교해 밀착력과 리프팅 효과가 월등히 뛰어나다는 점이 증명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각질이나 노폐물을 흡착하는 흡착력이 뛰어나다고 강조했다.

 

 

박유사 이사는 건조 바이오 셀룰로오스 시트의 다음 세대로 ‘인세리아(INCELLIA)’를 강조했다. 인세리아는 건조 바이오 셀룰로오스 시트에 유효성분을 코팅한 프리미엄 마스크 소재로 ▲유효성분 활성화 ▲포뮬러 체인지 ▲컬러 체인지를 특징으로 한다. 유효성분의 즉각적인 활성화를 통해 피부에 직접 전달할 수 있고, 에센스에서 세럼제형으로 포뮬러 체인지가 가능하다. 또 천연성분 코팅을 통한 컬러 체인지를 할 수 있다.

 

박유사 이사는 “인세리아는 스펀지와 같은 3차원 망상 구조를 가진 바이오 셀룰로오스에 각종 유효성분을 투입해 건조한 시트로, 미세한 공극(孔隙)을 통해 유효성분이 코팅되는 메커니즘”이라며 “수용성, 유용성 성분의 코팅이 가능하며 건조상태로 유지할 수 있어 장시간 보관 시에도 안정성이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습성, 밀착력, 흡착력 등 건조 바이오 셀룰로오스의 기본 강점을 기본으로 다양한 기능 성분 코팅을 통해 고기능의 프리미엄 제품으로 개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유사 이사는 인세리아의 비전으로 ‘Needleless Injection Technology’를 제시했다. 주사기와 같은 기구를 사용하지 않고도 유효성분이 피부에 직접적이고 효과적으로 전달되는 유쎌만의 독자 기술을 구현하겠다는 것이다.

 

유쎌이 연구개발을 지속하고 있는 건조 바이오 셀룰로오스의 미래는 ‘메디컬’이 될 전망이다. 박유사 이사는 “건조 바이오 셀룰로오스는 사실 마스크팩이 아니라 화상 패치 등 메디컬 용도로 사용하고자 개발된 것”이라며 “건조 바이오 셀룰로오스를 사용한 화상 패치, 창상 패치 제품이 USP 등록을 진행 중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는 콜마스크 김종철 대표이사, 라파스 김정동 CTO(기술총괄책임자), 유쎌 박유사 영업총괄 이사, 에스디생명공학 박성택 영업기획팀장, 중국 NBC화장품유한공사 황융화 제품담당 책임자, 일본 테이진프론티아 코바야시 요시카즈 나노파이버 제품개발영업담당 등 국내외 팩 제품과 니들패치 전문가들이 강사로 나서 마스크팩 신소재 개발과 해외 수출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관련태그

박유사  유쎌  인세리아  마스크팩  셀룰로오스


이미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