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4 (화)

  • -동두천 24.8℃
  • -강릉 28.1℃
  • 맑음서울 27.2℃
  • 구름조금대전 26.2℃
  • 맑음대구 27.0℃
  • 맑음울산 27.0℃
  • 구름조금광주 26.0℃
  • 구름조금부산 26.7℃
  • -고창 26.4℃
  • 구름조금제주 27.7℃
  • -강화 23.6℃
  • -보은 23.3℃
  • -금산 23.7℃
  • -강진군 24.6℃
  • -경주시 24.8℃
  • -거제 27.6℃
기상청 제공

[중국 리포트] 중국, CFDA 신원료 등록 제자리걸음 “왜?”

2004년부터 10년 동안 연평균 1개 등록, 신청원료 수백건 ‘계류중’

 

[코스인코리아닷컴 최미영 기자] 중국은 수입화장품이 신원료를 사용할 경우 반드시 국가식품약품감독관리총국(CFDA)에 신원료 등록을 해야 함에도 실제 신원료로 등록된 수는 극소수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화장품법규서비스(이하 CIRS)의 발표에 따르면, 2004년부터 2016년까지 중국국가식품약품감독관리총국(CFDA)에 신원료로 등록된 성분은 10개뿐이다.

 

2004년~2016년 화장품원료 등록현황

 

연도별로 보면 2004년 1개, 2007년 2개, 2008년 3개, 2012년 3개, 2014년 1개로 10년 동안 연평균 1개 꼴로 허가가 났다.

 

그러나 지지부진한 등록 허가 상황과는 달리 신원료로 등록신청을 한 원료는 아직까지 상당한 수준이다. 2010년부터 2016년까지 152건의 신원료 등록 신청을 했으며, 연장 신청이나 재심 중인 것까지 합하면 총 369건이 계류 중이다. 2010년부터 2016년까지 6년 동안 신원료 등록은 고작 4건으로 등록 성공률은 2~3%에 지나지 않았다.

 

2010년~2016년 수입 화장품 신원료 등록신청 통계

 

중국 위생허가 승인 대행업체인 그린차이나 강희일 사장은 “신원료 등록을 할 때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면서 “천신만고 끝에 신원료로 등록이 되면 독점적으로 혼자만 쓸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모두에게 개방이 되므로 결국 그 원료로 모든 회사가 다 화장품을 만들 수 있기 때문에 많은 회사들이 이를 기피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밝혔다.

 

또 강 사장은 "이렇게 신원료 허가가 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업체들은 신원료 등록이 되지 않으면 해당 원료를 이용한 제품이 위생허가가 나지 않는 점, 일부 업체들의 과장된 광고로 돈만 주면 신원료 등록이 가능하다고 오해하는 점 등 이유로 신청을 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이러한 부분에서의 현실 직시와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관련태그

중국  신원료  등록  CFDA  허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