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5 (목)

  • -동두천 6.0℃
  • -강릉 5.6℃
  • 서울 6.8℃
  • 대전 7.9℃
  • 흐림대구 7.8℃
  • 흐림울산 9.4℃
  • 흐림광주 12.1℃
  • 흐림부산 9.9℃
  • -고창 12.1℃
  • 구름조금제주 17.6℃
  • -강화 6.4℃
  • -보은 6.9℃
  • -금산 7.4℃
  • -강진군 10.9℃
  • -경주시 8.5℃
  • -거제 10.8℃
기상청 제공

[일본 리포트] 일본 화장품업계, 중국 '싹쓸이 쇼핑' 피해 '부메랑'

중국 관광객 무분별한 대량구매 '가격파괴' 유통 난맥상 도리어 피해 심각

 

[코스인코리아닷컴 최현정 기자] 최근 몇 년간 일본 화장품 업계는 일명 '바쿠가이(爆買い)'로 불리는 중국인들의 '싹쓸이 쇼핑'으로 호황을 누리고 있다. 그러나 대량으로 구입된 일본 화장품이 중국 시장으로 넘어가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어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아사히 신문 보도에 따르면, 중국인 관광객용 화장품 판매가 늘어나면서 구매 제한을 두는 업체가 늘어나고 있다. 자사 제품을 판매하는 매장에 구매 제한을 계약 조건으로 내걸고 있으며 이를 위반할 경우 계약을 해제하는 등 강력한 제제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

 

일본의 화장품 대기업 폴라(POLA)는 2017년 7월 위탁 판매 계약을 맺고 있던 한 화장품 매장과 계약을 해지했다. 매장을 운영하던 대표가 할인 제품을 중국인들에게 대량으로 판매한 사실이 발각됐기 때문이다. 또 중국으로 화장품을 넘기기 위해 중국인 판매원을 고용한 매장과의 계약을 해지한 사례도 있다.

 

또다른 일본의 대표 화장품 기업인 판켈(ファンケル)은 일본에서 판매하는 제품을 중국에 수출하고 현지 대리점을 통해 정식 판매를 하고 있다. 운송비와 관세 등으로 가격은 일본 현지 보다 약간 높게 책정했다. 그러나 일본에서 대량 구매한 상품을 중국에서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업체가 생겨 문제가 됐다. 

 

이같은 사태를 파악한 판켈 측은 2월부터 제품 구입 개수를 제한을 강화했다. 정식 판매점을 통한 유통으로 제품의 이미지를 살리고 이익을 확보하려는 목적이다. 일본 행정기관에도 대응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구입 개수 제한을 대응책으로 보기 어렵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중국에서 대량 구매를 위해 일본을 방문한 중국 브로커들은 20명 정도의 아르바이트 인력을 데려와 제품을 사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중국 방문객은 지금도 일본 화장품 매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무분별한 대량 구매로 중국에 들어간 제품들이 저렴하게 판매되면 이미지 하락은 물론 매출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 또 일본 내 품절 사태가 계속될 경우 기존 고객의 반발을 초래할 수 있어 대비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미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