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4 (화)

  • -동두천 13.3℃
  • -강릉 9.9℃
  • 흐림서울 14.1℃
  • 흐림대전 13.6℃
  • 흐림대구 12.8℃
  • 흐림울산 10.6℃
  • 흐림광주 14.7℃
  • 흐림부산 12.4℃
  • -고창 13.2℃
  • 흐림제주 14.6℃
  • -강화 13.8℃
  • -보은 12.5℃
  • -금산 13.2℃
  • -강진군 13.8℃
  • -경주시 11.0℃
  • -거제 14.2℃
기상청 제공

[중국 리포트] 중국 진출 키워드 '고급화', '전자상거래'

글로벌 브랜드 경쟁 심화, 마케팅 전략 중요도 상승

 

[코스인코리아닷컴 최미영 기자] 최근 코트라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중국 화장품 시장의 연이은 성장으로 글로벌 브랜드간의 경쟁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소비자의 고급제품 선호에 따라 제품의 고급화와 유통망에서의 전자상거래가 필수 키워드로 언급됐다.
 
외국 고급화장품 브랜드의 경쟁 심화로 중국내 화장품 시장은 바야흐로 춘추전국시대를 맞이했다. 2017년 주요 화장품 기업 실적을 살펴 보면 로레알은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각각 4.8%, 15.3%, 유니레버는 1.9%, 16.9% 증가했다.

 

또 시세이도는 영업이익이 18.2% 증가했으나 순이익이 29.1% 감소했고 아모레퍼시픽은 영업이익이 10%, 순이익이 32.4% 감소, 에스티로더는 순이익이 71.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한 업계 관계자는 "시장의 파이가 커지면서 외국 브랜드의 매출과 이익이 모두 증가하는 시기는 지나갔고 소비자들의 수요가 고급화됐다"며 "전자상거래의 발달로 인해 지방 도시로 시장이 빠르게 확대되면서 중국 시장에서는 유명 브랜드들이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전문가에 따르면 소비자 소득의 증가에 따른 고품질 제품 수요 증가와 기업의 이윤창출 등 영향으로 고급화 추세를 띠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로레알 그룹은 2017년 연간 총매출 2033억 위안, 순이익 279억7400만 위안을 기록했다.

 

또 색조화장품과 페이셜케어 제품의 강세에 힘입어 2017년 에르메스, 랑콤, YSL, 키엘 등 브랜드의 매출액이 전년 대비 10.5% 증가한 652억 위안으로 총수입의 32.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브랜드별로 살펴보면 중국 시장에서 고급화 전략을 통해 큰 성장을 이어가고 있는데 시세이도는 중국에서 시세이도, Clé de Peau Beauté, IPSA 등 고급 브랜드와 제품에 더 집중하고 'Made in Japan'을 내세웠으며 2017년 중국지역 영업이익은 212.2% 증가한 113억 엔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P&G의 중국지역총괄인 Matthew Price 역시 중국 시장은 꾸준히 신규 고급제품을 출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는데 실제로 과거 6개월 동안 모든 품목 분류별로 신규 제품을 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용업계 발전을 이끄는 또 다른 키워드는 전자상거래이다. Data는 중국 화장품 시장 중 온라인 채널의 성장 속도가 오프라인 대비 11배에 달해 온라인의 비중이 10%를 넘어섰고 2018년에는 3,000억 위안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자상거래와 물류 유통업의 발전으로 온라인 쇼핑이 보편화됐고 온라인 시장의 활성화로 3~5선 도시로의 진입이 용이해져 시장확대가 이루어졌는데 한 업계 관계자는 "고급 브랜드의 성장과 실적의 40~50%는 3~5선도시의 수요증가로 인한 것이며 전자상거래의 발달로 보다 넓은 시장을 커버할 수 있게 된 것"이라고 언급했다.

 

온라인 시장의 공략과 고급화 전략은 보다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는데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2016년 중국 화장품 시장의 규모는 2,735억 위안이고 2021년까지 CAGR 5.05%를 기록하며 3,499억 위안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한다.

 

관련태그

중국진출  고급화  전자상거래  경쟁  상승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