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5 (수)

  • -동두천 26.8℃
  • -강릉 27.9℃
  • 흐림서울 28.5℃
  • 구름많음대전 28.4℃
  • 맑음대구 27.9℃
  • 맑음울산 26.8℃
  • 구름많음광주 27.5℃
  • 맑음부산 26.8℃
  • -고창 26.7℃
  • 맑음제주 27.9℃
  • -강화 27.3℃
  • -보은 26.8℃
  • -금산 26.6℃
  • -강진군 25.0℃
  • -경주시 25.7℃
  • -거제 27.2℃
기상청 제공

이슈&이슈

화장품, 생활용품 중 친환경 상표 사용 ‘최다’

화장품, 세제, 치약, 샴푸 순 친환경 상표 출원 이어져

 

[코스인코리아닷컴 장미란 기자] 최근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친환경 상표가 가장 많이 출원된 제품은 ‘화장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에 대한 높은 관심에 발맞춰 ‘에코, 녹색’ 등 ‘친환경’을 표방하는 상표 출원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실제 특허청에 따르면, ‘친환경’ 관련 상표 출원은 최근 10여 년 간 연평균 1,200건이 출원돼 꾸준한 관심을 받아왔다. 특히 작년 한해 친환경 상표가 가장 많이 출원된 제품은 화장품(79건)이었으며, 그 다음으로 세제(50건), 치약(48건), 샴푸(47건) 순으로 조사됐다.

 

출원건수 상위 10개 제품(화장품, 세제, 치약, 샴푸, 인터넷 종합쇼핑몰업, 인체용 비누, 수출입업무대행업, 전기통신에 의한 통신판매중개업, 물티슈, 세탁용 섬유유연제) 가운데 7개가 일상생활에서 흔히 사용하는 미용, 위생 등 피부와 관련된 상품으로 깨끗하고 순수한 환경에 대한 관심이 친환경 제품으로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2007년부터 2017년까지의 ‘친환경’ 관련 상표의 출원실적을 보면, 영문자 ‘ECO’가 4,820건으로 가장 많이 사용돼 기업이나 개인은 제품의 ‘친환경’을 나타내는 상표 문구로 ‘ECO’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다음으로는 ‘그린’이 3,862건, 한글 ‘에코’가 3,156건 사용됐고 ‘초록’, ‘친환경’, ‘녹색’, ‘생태’가 각각 766건, 687건, 536건, 184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저탄소·녹색성장’이 국가 주요 정책으로 추진되던 2010년에는 ‘녹색’을 사용한 상표출원이 크게 증가(2007년 52건→2010년 123건)했으며, 친환경·유기농 먹거리 등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2015년에는 ‘초록’이 포함된 상표 출원이 상대적으로 증가(2007년 67건→2015년 97건)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허청 변영석 복합상표심사팀장은 “최근 환경과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친환경’을 강조하는 상표출원이 지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이러한 ‘친환경’관련 상표 출원이 실제로 등록받기 위해서는 ‘친환경’ 관련 문구에 식별력 있는 도형이나 문자 등이 결합된 상표를 출원해야 유리하다”고 말했다.

 

관련태그

특허청  화장품  친환경 상표  상표 출원  에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