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0.4℃
  • 흐림강릉 11.3℃
  • 서울 10.6℃
  • 대전 12.8℃
  • 대구 13.3℃
  • 울산 14.0℃
  • 광주 13.6℃
  • 흐림부산 15.5℃
  • 흐림고창 13.2℃
  • 제주 17.5℃
  • 흐림강화 10.9℃
  • 흐림보은 11.7℃
  • 흐림금산 10.7℃
  • 흐림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3.5℃
  • 흐림거제 15.2℃
기상청 제공

피플앤피플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목화씨 들여온 문익점 선생 재조명

거대산업 일궈낸 역사 속 기업인 발굴

 

[코스인코리아닷컴 홍성인 기자]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이 목화를 국내에 들여온 문익점 선생을 재조명했다.

 

윤동한 회장은 문익점 선생을 ‘목화를 매개로 한반도에 거대산업을 일으킨 위대한 기업인’으로 재조명한 역사 경영 에세이 ‘기업가 문익점’을 출간했다.

 

‘목화씨로 국민기업을 키우다’는 부제를 단 이 책은 한국콜마를 창업해 화장품과 제약 업계에서 굴지의 기업으로 성장시킨 윤 회장이 기업인의 관점으로 문익점의 삶을 들여다 본 책이다.

 

윤 회장은 “예로부터 우리나라는 유교 중심의 문화로 인해 상업을 그리 가치있게 여기지 않았다”며 “그렇다 보니 안동포, 전주지 등 지역별로 유명한 산업에 대한 기록은 있어도 기업인에 대한 기록이 전무해 기업인의 역사를 찾아가는 과정에서 문익점을 재발견하게 되었다”고 발행 동기를 밝혔다.

 

윤 회장은 임직원과의 대화, 강의를 하거나 글을 쓸 때마다 ‘기업가 정신’을 강조했다. 그는 “기업가 정신의 뿌리를 우리 역사에서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면서 “그렇게 찾은 것이 도전과 혁신으로 무장한 기업인 문익점”이라고 설명했다.

 

문익점 선생은 흔히 목화씨를 붓대롱에 숨겨 들어와 한반도에 목면을 보급한 인물로만 알려져있다. 이 책은 문익점을 목화씨의 도입에서 재배기술 축적, 종자개량, 목면 제조기술 도입 발전, 전국 확산이라는 일련의 산업화 과정을 후대에 이르기까지 계획적으로 실천한 현대식 기업가로 서술하고 있다.

 

문익점이 기업인으로 더 위대한 점은 목화씨를 들여온 이후 독점적 지위와 막대한 이익을 취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백성들에게 목화씨를 무료로 나누어 주고 재배 기술과 생산 기술 등의 정보를 대가 없이 공유한 기업가라는 것이다.

 

이 책에서 윤 회장은 “문익점 이후 백성들은 혹한의 추위를 견딜 수 있게 됐고 목화 역시 의복의 재료를 넘어 화승총의 심지, 갑옷, 돛, 천막, 심지어 조세를 대신하는 화폐로 쓰이게 됐다”며 “이는 당시 한반도에 완전히 새로운 삶의 변혁을 이끈 위대한 사건”이라고 분석했다.

 

윤 회장은 문익점을 되살리고 재해석한 공로를 인정받아 문(文)씨 문중으로부터 감사패를 받기도 했다.

 

‘기업가 문익점 정신’이 자신의 경영 철학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말하는 윤 회장은 평소 “문익점은 뼛속까지 훌륭한 기업가 정신으로 무장한 위대한 선각자”라며 “목화라는 상품의 가치를 알아보고 목화씨 하나로 여말선초 한반도에 산업혁명을 일궈냈다”고 강조해왔다.

 

한편, 윤동한 회장은 기업 인사 제도에 독서 승진제를 도입할 정도로 소문난 독서광이자 인문경영으로 이름난 기업인이다. 문익점 외에도 다산 정약용, 연암 박지원, 충무공 이순신 등을 인생의 스승으로 삼고 틈틈이 역사적 사료와 논문까지 찾아 공부할 정도로 조예가 깊다.

 

윤 회장은 “역사를 공부하면 중요한 결정을 내릴 때 큰 방향성을 발견할 수 있어 도움이 된다”며 “앞으로도 위대한 정신을 남긴 역사적 인물들을 재발견해 지속적으로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태그

한국콜마  윤동한  문익점  목화  기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