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2℃
  • 구름많음강릉 15.1℃
  • 연무서울 12.7℃
  • 연무대전 13.4℃
  • 연무대구 15.6℃
  • 연무울산 16.1℃
  • 연무광주 13.8℃
  • 연무부산 14.5℃
  • 흐림고창 12.9℃
  • 연무제주 12.6℃
  • 흐림강화 9.0℃
  • 흐림보은 13.7℃
  • 흐림금산 13.7℃
  • 흐림강진군 13.9℃
  • 흐림경주시 16.4℃
  • 흐림거제 14.8℃
기상청 제공
2019 서울 국제 천연 유기농 화장품 박람회

업체

메디힐 권오섭 회장, 청와대서 화장품 제도 개선 ‘목소리’

‘유니콘 기업’ 대표 혁신벤처기업 간담회 참석 중소기업 브랜드 성장 강조

 

[코스인코리아닷컴 장미란 기자] 글로벌 마스크팩 브랜드 메디힐을 보유한 엘앤피코스메틱 권오섭 회장이 2월 7일 청와대에서 열린 혁신벤처기업 간담회에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대표로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권오섭 회장과 김범석 쿠팡 대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가 유니콘 기업 대표로 참석했다. 벤처 1세대 기업인 대표로는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등도 자리를 함께 했다.

 

권오섭 회장은 “메디힐(MEDIHEAL)로 1일1팩 신드롬을 일으켜 2016년에는 매출 4,000억원을 올리며 성장한 엘앤피코스메틱은 2025년에는 붙이는 화장품 세계 1등, 글로벌 Top 10의 종합 화장품 회사가 되는 비전을 갖고 있다”며 “이익을 사회에 환원하고 고용 창출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완수하겠다는 경영 이념에 따라 기업을 이끌고 있다”고 소개했다.

 

 

소규모로 치러진 이번 간담회에서는 혁신 성장의 방향과 정부 지원 등에 대해 논의했다. 권오섭 회장은 참석자 중 유일한 글로벌 종합 화장품 기업 수장으로서 글로벌 시장에서 K-뷰티가 가진 경쟁력과 나아갈 방향에 대해 이야기했다. 권오섭 회장은 “국내 화장품 수출액의 75%가 중소기업에서 나오고 있다”며 “K-뷰티 시장이 더욱 크게 성장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 브랜드가 핵심 기술력을 개발하고 지킬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올해로 창립 10주년을 맞은 엘앤피코스메틱은 글로벌 마스크 브랜드 ‘메디힐’로 마스크팩의 대중화를 이끌고 국내외에 K-뷰티를 우수성을 알린 기업이다. 중국, 일본, 싱가포르 등 아시아는 물론 영국, 이탈리아, 캐나다, 호주, 브라질 등 전 세계 26개국에 진출했으며 미국 진출을 앞두고 있다. 2018년 1억 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으며 기업가치 1조 2,000억원을 인정받아 ‘유니콘 기업’으로 선정됐다.

 

관련태그

메디힐  엘앤피코스메틱  권오섭 회장  청와대  혁신벤처기업 간담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