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2℃
  • 구름많음강릉 15.1℃
  • 연무서울 12.7℃
  • 연무대전 13.4℃
  • 연무대구 15.6℃
  • 연무울산 16.1℃
  • 연무광주 13.8℃
  • 연무부산 14.5℃
  • 흐림고창 12.9℃
  • 연무제주 12.6℃
  • 흐림강화 9.0℃
  • 흐림보은 13.7℃
  • 흐림금산 13.7℃
  • 흐림강진군 13.9℃
  • 흐림경주시 16.4℃
  • 흐림거제 14.8℃
기상청 제공
2019 서울 국제 천연 유기농 화장품 박람회

“화장품 오프라인 매장, 이커머스 결합 연동전략 중요성 커졌다"

2월 12일 ‘격변기 화장품 유통시장 2019년 대전망 세미나’ 박지혁 상무 발표

 

[코스인코리아닷컴 장미란 기자] 온·오프라인은 소비자의 니즈 확대로 상호 보완적 역할을 강화하고 있으며, 화장품 오프라인 매장도 이커머스와 결합해 온·오프라인 경계를 무너뜨리며 진화하는 것이 중요해지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코스인(대표 길기우)은 한국화장품공업협동조합과 공동으로 2월 12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2층 제2대회의실에서 ‘격변기 화장품 유통시장 2019년 대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 2019년 예상되는 화장품 소비 트렌드와 유통환경 변화를 전망한 이번 세미나에는 국내 화장품 업계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닐슨 이커머스 솔루션사업부 박지혁 상무는 이날 ‘국내외 이커머스와 화장품 시장 동향’을 주제로 국내외 이커머스 시장 동향을 분석하고 이커머스 화장품 시장의 주요 카테고리별 상품, 고객, 유통 관점에서 트렌드와 향후 전망을 짚었다.

 

“화장품 이커머스 시장은 성숙기로 진입했다. 이커머스 시장이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나 성장폭은 줄어드는 등 성장률은 최대치에 이르렀다.”

 

온라인 시장은 초기에는 ‘가격’을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됐다. 그러나 최근에는 월평균 지출액이 높은 가구에서 온라인 지출액도 높게 나타나고 있다. 온라인 지출액이 높은 구매자일수록 화장품 구매율도 높게 나타났다. 이는 다른 국가들과는 차별화되는 패턴이라는 것이 박지혁 상무의 설명이다.

 

박 상무는 “다른 나라들은 여전히 럭셔리 구매자들이 오프라인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지만 한국에서는 이런 소비자들이 빠르게 온라인 시장으로 유입, 이커머스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화장품 시장에서는 ▲프리미엄급 제품 비중 확대 ▲남성 소비자의 부상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온라인 내 럭셔리, 프리미엄급 제품의 비중이 확대되고 있으며, 온라인 쇼핑에 친숙한 남성 소비자들이 소비재 시장 내 브랜드 결정 타겟 소비자로 부상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박 상무는 “남성들의 직접 구매 제품 비중이 확대되고 있다. 특히 기능성 제품에서 그런 경향이 두드러진다”고 강조했다. 이어 화장품 이커머스 시장 성공을 위한 전략으로 ▲유저 인터페이스 ▲프로모션 ▲딜리버리 ▲옴니채널 등을 꼽았다.

 

 

박지혁 상무는 “유저 인터페이스가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 개인화된 서비스로 가야한다”면서 “온라인 시장에서는 여러 브랜드가 경쟁하고 있다. 모든 유저에게 같은 제안을 하면 누수가 많아질 수 있다. 상품 구색 등이 개인에 타겟팅 돼 노출돼야 한다”고 말했다. 프로모션에 대해서는 “더 이상 가격을 저가로 제시하는 건 의미가 없어질 것이다. 자동화된 시스템으로 제품의 가격을 모니터링하고 전술적으로 제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딜리버리와 관련해 ‘빠른 배송’보다는 ‘패키지’에 대한 부분을 강조했다. 박 상무는 “배송 속도는 다 빨라졌다. 이제 소비자가 원하는 것은 패키지다. 온라인 쇼핑을 많이 하다보면 배송박스가 늘어날 수 밖에 없다. 배송박스를 혁신적으로 가져가기 위해 제조와 유통이 같이 패키지 변화에 대한 고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상무는 특히 올 한해 ‘옴니채널’의 진화를 강조하며 “온·오프라인은 소비자 니즈 확대로 상호 보완적 역할을 강화하고 있다. 온라인이 커지면 오프라인과의 결속도 강해진다”고 강조했다. 그는 “화장품 매장은 온·오프라인 경계를 무너뜨리며 진화 중”이라며 “아직 옴니채널 성공사례는 없다. 오프라인 매장에 이커머스를 결합해 온·오프라인을 연동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는 닐슨 이커머스 솔루션사업부 박지혁 상무, 에이블랩 이라경 대표, 코알라E&M 이상엽 사장, 숙명여자대학교 노은정 산학협력교수, 롯데면세점 기획부문장 이종환 상무, 커넥트비 황현석 사장, 뉴미디어캠퍼스 손정일 사장 등 국내 화장품 유통 전문가들이 강사로 나서 주요 핫이슈를 분석했다.

 

관련태그

코스인  유통 세미나  격변기 화장품 유통시장 2019년 대전망 세미나  박지혁  닐슨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