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맑음동두천 18.7℃
  • 흐림강릉 20.2℃
  • 서울 20.1℃
  • 대전 19.8℃
  • 대구 20.9℃
  • 박무울산 21.9℃
  • 구름많음광주 22.1℃
  • 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19.7℃
  • 흐림제주 21.4℃
  • 맑음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19.3℃
  • 구름많음금산 18.9℃
  • 구름조금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21.8℃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2019 서울 국제 천연 유기농 화장품 박람회

유통

오픈 한달 '입국장 면세점', 내국인만 구매 매출 '저조'

하루 평균매출 1억 7,500만 원 화장품 17% 불과 기대치 60% 이하 수준

 

 

[코스인코리아닷컴 박상현 기자] 공항 입국장 면세점의 매출이 기대만큼 오르지 않는다. 지난달까지 하루 평균 매출이 기대치의 60%도 되지 않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정우 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시갑)이 관세청으로부터 받은 '입국장 면세점 운영현황' 자료에 따르면, 입국장 면세점의 지난달 30일까지 총 매출액이 54억 9,300만 원으로 하루 평균 매출액이 1억 7,500만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인천공항공사가 기대했던 하루 평균 매출액 3억 원에 60%도 안되는 수준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제1여객터미널에 있는 에스엠(SM) 면세점이 39억 7,300만 원을 기록했고 제2여객터미널의 엔타스듀티프리는 15억 2,000만 원에 그쳤다. 또 하루 평균 1,540명의 여행객이 입국장 면세점을 이용했으며 1인당 평균 구매액은 11만 원으로 나타났다.

 

입국장 면세점을 이용한 소비자는 외국인보다 내국인이 많았다. 모두 50,455명이 입국장 면세점을 찾았는데 이 가운데 내국인이 48,478명으로 전체 96%를 차지했다. 외국인 숫자는 4%에 불과한 1,977명에 그쳤다.

 

 

주요 판매물품으로는 주류가 58%(31억 8,500만원)로 제일 많이 팔렸고 화장품과 향수 17%(9억 1,200만원), 식품류 12%(6억 7,500만원)가 그 뒤를 이었다.

 

이에 대해 인천공항공사 측은 7월부터 본격적인 휴가철이 되면 입국장 면세점 매출이 오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료를 공개한 김정우 의원도 "앞으로 더 많은 여행객들이 입국장 면세점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여름휴가 기간이 다가오는 만큼 혼잡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추가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일단 지난 5월 31일에 문을 연 입국장 면세점의 '한 달 영업'은 재미를 보지 못한 것으로 끝났다. 게다가 입국장 면세점에 고가 브랜드가 없다는 치명적인 약점 때문에 매출 향상이 쉽게 되지 않을 것이라는 비관론도 있어 향후 전망이 희망적이지는 않다.

 

관련태그

공항입국장면세점  에스엠면세점  엔타스듀티프리  화장품향수  관세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