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14.8℃
  • 구름많음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15.8℃
  • 구름많음대전 17.6℃
  • 구름조금대구 19.4℃
  • 구름조금울산 19.8℃
  • 맑음광주 19.2℃
  • 구름조금부산 19.5℃
  • 구름조금고창 17.9℃
  • 맑음제주 18.5℃
  • 흐림강화 13.5℃
  • 구름많음보은 17.0℃
  • 구름많음금산 16.9℃
  • 맑음강진군 20.1℃
  • 구름많음경주시 20.4℃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2019 서울 국제 천연 유기농 화장품 박람회

기획특집

[더마 코스메틱] 일동제약, 프로바이오틱스 화장품 '퍼스트랩' 복합 솔루션 인기

프로바이오틱 마스크, 세럼 등 미백, 주름개선, 광노화 억제 프로바이오틱스 화장품

 

[코스인코리아닷컴 이수진 기자] 일동제약은 2017년 의약품 연구개발 78년을 기반으로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인 ‘퍼스트랩’을 '최고의 연구실에서 만들어낸 최상의 제품'으로 출시했다.

 

이 브랜드는 기존 약국유통이 아닌 홈쇼핑과 온라인몰, H&B스토어 ‘랄라블라’에 입점했다. ‘퍼스트랩’은 올해 상반기 중국 왕홍 초청 행사를 통해 중국 시장에 첫 발을 내디딘 만큼 하반기에 중국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일동제약은 의약품이 주 사업이지만 그 외 사업 다각화와 신사업 육성 차원에서 비타민, 프로바이오틱스, 히알루론산, 헬스케어 분야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더마 코스메틱 등 다양한 영역으로 응용,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퍼스트랩’ 프로바이오틱 화장품에 함유된 주요 성분인 ‘프로바이오틱스’는 피부와 밀접한 관계가 있을까? 처음에 들으면 매우 생소한 이야기일 것이다. 화장품에 프로바이오틱스가 사용된다는 사실에 고개를 갸우뚱거리게 된다. 그러나 소위 ‘갈색병’이라고 불리우는 에스티로더 어드밴스드 나이트 리페어, 랑콤 제네피크 등 여러 명품 화장품들과 관련해 ‘실은 여러분이 아는 이 화장품들이 프로바이오틱스 화장품이라는걸 아시나요?’라는 질문에 ‘그래?’라는 호기심 어린 반응을 하고 주의 깊게 살펴보기 시작할 것이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이미 명품 화장품의 소위 ‘시크릿레시피’로 30여년간 사용되어 왔다. 1982년 출시된 이후로 지금까지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에스티로더 ‘갈색병’은 프로바이오틱스 성분을 주 성분으로 사용하지만 성분 스토리를 소위 ‘숨기면서’ 탄생했다. 이 제품의 주성분이 비피다발효용해물(프로바이오틱스 일종)임을 주시해야 한다. 아마 일부러 이를 숨긴 것은 아닐 것이다. ‘프로바이오틱스를 사용했더니 피부가 좋아지네?’라는 여러 경험에서 탄생되었을 것이다.

 

 

처음에 프로바이오틱스란 단어를 들었을 때 이건 꼭 살아있어야 하는거 아닌가? 란 생각이 들 것이다. 당연한 생각이다. 그런데 화장품에서 프로바이오틱스는 꼭 살아있어야 하는가? 이상하다. 화장품에는 살아있는 일반균이 매우 제한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엄밀히 말해서 화장품에 일반세균이 증식하면 유통과 법률상의 부분에서 커다란 문제가 된다. 화장품에서의 프로바이오틱스 정의는 그동안 명확하지 않았다(어구로 봤을 때 살아있다는 느낌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말 살아있을까?’ ‘왜 살아있는 프로바이오틱스가 들어있는 화장품에 존재하지?’라고 생각될 수 있다.

 

Reuter는 프로바이오틱스를 ‘살아있거나 죽은 세포(Live and/or Dead cell)’라고 정의했다. 즉, 프로바이오틱스는 꼭 살아있어야 한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인체에 유익한 효능을 준다면 이를 프로바이오틱스라고 정의한다. 미국, 영국 대다수의 프로바이오틱스 화장품은 사균체이다. 생균체를 사용한 사례(esse사의 프로바이오틱 세럼)가 있으나 유통기한과 보존 문제 등으로 시장 확대가 생각보다 안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그리고 사균체가 품질 관리상 많은 이점이 있으며 세포벽 등만 특정 부위만 사용한 프로바이오틱스 가공물이 알러지를 줄여주고 피부 이상 반응을 경감시킨다고 알려지고 있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유산균을 떠올린다. 맞는 이야기다. Lactobacillus, Bifidobacterium이 모두 프로바이오틱스에 속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프로바이오틱스는 유산균만 포함되지 않는다. 즉, 프로바이오틱스는 이롭게하는 유익균으로 정리될 수 있다. 일부 Bacillus, 효모, 그리고 그 외 균주도 포함된다. 즉, 인체에 유익하면 프로바이오틱스이다. 과연 균체만 프로바이오틱스일까? 아니다. 그 산물도 프로바이오틱스이다. Parker는 ‘균주나 그 산물’이라고 정의했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성분명이 아닌 개념명이라고 정의하면 이해하기가 쉽다. 프로바이오틱스의 정의는 생각보다 광활하다.

 

시간이 흐르면서 프로바이오틱스와 피부와의 관계가 더욱더 밝혀지게 됐다. 많은 연구자들이 유익균과 유해균 연구에 집중하고 최근에는 이를 설명하는 ‘스킨 마이크로바이옴'(Skin microbiome)이란 핵심 개념을 확립하고 있다. 피부에 유익균과 유해균이 있다는 개념이며 프로바이오틱스는 유익균에 속한다는 것이다. 즉, 피부에 제일 친화적인 성분이 프로바이오틱스라는 것이다.

 

포브스지에서 ‘전문가에 따르면 왜 프로바이오틱스 스킨케어는 가치가 있는가?’ 기사에서 ‘프로바이오틱스와 같은 유익균이 피부에 있으면 그만큼 유해균을 밀어낼 수 있다’고 언급했다. 다만 스킨마이크로바이옴은 개념이 다소 어려우므로 마케팅상으로 풀어내는데 난이도가 높은 편이다. 좀 더 명확한 마케팅 워딩을 만들기 위해서는 기술적인 발전이 더 요구된다.

 

그러면 프로바이오틱스의 피부에 선사하는 최종 효능은 어떤 것이 있을까? 일반적으로 피부장벽, 진정, 아토피 등으로 인식된다. 과연 이러한 효능 밖에 없을까? 2018년 흥미로운 논문이 발표되었는데 Frank 등은 ‘시간은 상처를 치유해 준다. 그러나 상처는 프로바이오틱스(Lactobacillus)에 의해 더 빨리 치유된다(Time Heals All Wounds… But Wounds Heal Faster with Lactobacillus)’라는 논문을 발표했다.

 

또 프로바이오틱스 일종인 Lactobacillus plantarum의 산물은 미백과 주름에 효과적이라는 보고도 이루어졌다. 프로바이오틱스가 광노화 억제 효과 보고도 있다. 종합적으로 프로바이오틱스의 안티에이징 효과를 보고한 논문도 존재한다. 매우 다재다능하고 잠재력 있는 컨셉으로 조명받고 있다.

 

프로바이오틱스 연구가 이루어지면서 관련 제품들이 속속 출시되고 있다. 2000년대 초반부터 관련 제품이 출시됐다. 특히 미국, 영국에서 프로바이오틱스 화장품 론칭이 이루어졌다. 랑콤은 ‘제니피끄 프로바이오틱스 에센스’를 비쉬는 ‘슬로우 에이지 라인’을 출시했다. 국내에서도 이러한 트렌드 변화에 맞춰 프로바이오틱스 관련 화장품이 출시되기 시작했다.

 

초기에는 프로바이오틱스의 본연의 기능, 즉 피부장벽, 진정, 피부균형의 속성을 이용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이 두드러졌다. 한미약품의 약국 전용 화장품 ‘프로-캄’은 프로바이오틱스 3종의 배양액을 함유해 피부진정 등에 도움을 준다는 마케팅을 선보였다. Ba.U는 락토바실러스발효물 등 성분을 담은 제품을 연달아 출시하기도 했다.

 

 

그러나 프로바이오틱스의 본연의 기능 즉 피부진정과 피부장벽의 마케팅이 조금은 모호하고 생소한 측면이 있었다. 2017년까지 많은 회사에서 프로바이오틱스 화장품을 출시했는데도 불구하고 본격적인 매출 증대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일동제약은 모호한 스킨마이크로바이옴, 진정, 피부장벽 효능을 마케팅적으로 사용하지 않았다. 일단은 소비자가 원하는 바(이를 End benefits)에 맞춰 마케팅 워딩을 찾았다. 소비자가 원하는 대다수의 큰 니즈는 안티에이징이다. 주름지지 않고 잡티없는 깨끗한 피부를 원한다.

 

먼저 일동제약은 탄생 배경에 집중했다. 전 세계적으로 뷰티 업계가 프로바이오틱스 성분에 주목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름만 들어도 아는 해외 명품 브랜드 화장품에는 프로바이오틱스 성분이 필수적으로 함유되어 있으며 전세계적으로 프로바이오틱스 논문이나 검색량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했다. '피부에 프로바이오틱스를 바르는 것은 커다란 차이를 가져온다', '화장품에 들어 있는 화학 성분에 걱정이 많은 소비자의 관점에서 프로바이오틱스 스킨케어는 현명한 선택', '프로바이오틱스가 화장품 업계를 장악하기 시작했다'는 등의 국내외 언론의 보도가 이어지는 등 프로바이오틱스가 피부 개선에 뛰어난 효능을 가지고 있다는 과학적 사실도 주목했다.

 

기술도 중요하지만 간과할 수 없는 것은 역사, 그리고 배경이다. 일동제약은 유산균과 관련된 유구한 역사를 가지고 있다. 비오비타는 1941년 설립된 일동제약이 유산균 연구 끝에 탄생시킨 국내 최초 유산균 의약품이다. 한국전쟁의 상흔이 채 가시지 않은 1950년대 설사로 죽는 아이들이 많은 것을 안타깝게 여긴 고(故) 윤용구 창업주가 1959년 비오비타를 첫 출시했고 이후 60년 동안 명실상부한 유산균제로 자리잡았다. 역사를 기반으로 기술을 마케팅 포인트로 삼았다. 일동제약은 5,000여종 프로바이오틱스 균주를 보유한 종균 은행을 가지고 있다.

 

이와 더불어 피부와 프로바이오틱스와의 기술 근거를 확보했다. 피부장벽, 진정, 스킨마이크로바이옴이 아닌 좀 더 소비자가 이해하기 쉬운 효능을 찾았다. 프로바이오틱스가 피부 브라이트닝 효과가 있다는 논문도 그 근거이다. 일동제약의 프로바이오틱스의 인 비트로(In-vitro) 테스트 결과 멜라닌 색소가 현저하게 감소, 멜라닌 합성을 억제하는 원료로 밝혀진 것이다.

 

더마코스메틱 ‘퍼스트랩’ 브랜드 제품 중 가장 먼저 출시된 프로바이오틱 마스크는 홈쇼핑, H&B스토어, 브랜드몰 등의 국내 시장은 물론 중국, 대만 등 해외 시장 진출을 통해 2017년 첫 출시 이래 2,000만 장 이상이 판매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농축된 프로바이오틱스를 가득 담아 순하지만 강력하게 주름, 탄력, 피부결, 잡티케어까지 복합적인 솔루션을 선사하는 프로바이오틱 세럼은 '기미 세럼'으로 불리며 200만 병 이상 판매됐다. 또 퍼스트랩은 '프로바이오틱 라인' 출시 1년 만에 대한민국 브랜드 대상 4관왕을 달성하는 등 기술력과 제품력을 일찌감치 인정받았다.

 

피부와 프로바이오틱스와의 관계는 무궁무진하다. 앞으로도 일동제약은 스킨케어 뿐 아니라 탈모, 여성청결제등 다양한 '인간 외부(피부, 모발 등)을 케어하는 헬스케어 제품'을 개발해 출시할 예정이다.

 

 

[Dermo Cosmetic] Ildong Pharmaceutical Company, Probiotics Cosmetic “First Lab” complex solution popularity. 

 

Based on their 78 years of medical research development, Ildong launched the Dermo Cosmetic Brand “First Lab” in their finest lab in 2017. 


This brand didn’t enter the existing pharmacy distribution, but instead, they entered home shopping, online malls, Lalavla(H&B Store). With the invitation from Wang Hong China, “First Lab” entered the Chinese market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They are expecting to enter more actively during the second half. 


The main business for Ildong is a medical product, but for developing and differentiating themselves, they have been developing in the field with vitamins, probiotics, hyaluronic acid, and healthcare in various areas such as Dero Cosmetics in order to diversify into new business. 


Would the probiotics that is the ingredient of “First Lab” have a close relationship with skin? At first, it might seem strange. It will make people wonder the fact that probiotics are used in cosmetics. But people will be interested when they hear that Estee Lauder Advanced Night Repair, Lancome Genepec, and many other luxury cosmetic brands use probiotics in their products. 


Probiotics have already been used as a “secret recipe” for over 30 years by luxury cosmetic brands. Since its launch in 1982, the so called “brown bottle”, the Estee Lauder has been using probiotics as its main ingredient, but they hid the story. It is important to note that the main ingredient of this product is non-fermented solubility (a kind of probiotic). Perhaps it wasn’t their intention to hide this from the beginning. It may have been brought up from their experiences where they had better skin from probiotics. 


It is obvious that you should question yourself about its liveness when you first hear the word “probiotics.” But should it be alive when used in cosmetics? That’s strange. It is because living bacteria should be limited when used in cosmetics. Strictly speaking, it becomes a legal issue when there is a growth of bacteria in cosmetics. The definition of probiotics has not been clear (all though it might seem alive in words.) You might question is it alive? Why are their live probiotics in cosmetics? 


Reuter defined probiotics as live and/or dead cell. In other words, probiotics don’t necessarily have to be alive. If it benefits human body, it is defined as probiotics. Most probiotic cosmetics in US and UK are microbial. There are cases of using live cells such as Probiotic Serum from Esse, but it is known that it is limited due to expiration date and preservation issues. It is known that microbial cells have many advantages in quality control, and that probiotic products using only specific parts such as cell walls reduce allergy and alleviate skin reactions.


It is true that the word probiotics makes you think about lactobacillus. It is true because Lactobacillus and Bifidobacterium belong to probiotics. But probiotics not only contain lactobacillus, it can be summarized as beneficial bacteria. Some Bacillus, yeasts, and other strains are also included. If it is beneficial to human body, it can be called probiotics. So then is only the strain a probiotic? The result is also the probiotic. Parker defined it as “strains or their products.” It is easier to understand if we think of probiotics as a conceptual name. The definition is broader than you might think. 


Over time, the relationship between probiotics and skin has become clearer. Many researchers have focused on the study of beneficial bacteria and noxious bacteria and have recently established a concept called the skin microbiome. The concept means that there are beneficial bacteria and noxious bacteria on our skin, and probiotics are the beneficial bacteria. In other words, the friendliest ingredient for skin is probiotics.


In the article called “according to the experts, why is probiotics skin care worth?” from Forbes, they stated “if there are beneficial bacteria like probiotics on your skin, it can push away noxious bacteria.” However, the concept of skin microbiome is quite difficult, so it is hard for marketing. In order to make it clearer for marketing, there needs to be more technical development. 


Then, what are the final benefits of probiotics on skin? It is generally recognized as a skin barrier, soothing and atopy. Is this only effect? An interesting dissertation was released in 2018 by Frank. The dissertation was about “Time Heals All Wounds… But Wounds Heal Faster with Lactobacillus”


Also, Lactobacillus plantarum, a type of probiotics, has been reported as effective for whitening and wrinkles. Probiotics have also been reported to suppress aging. There are also dissertations that report about the anti-aging effects of probiotics. It is considered as a versatile and potential concept.


As the research on probiotics continues, related products are being released. It has been starting to be released since the early 2000s. In particular, the US and UK launched probiotics cosmetics. Lancome released Genifique Probiotics Essence and Vichy released Slow Age Line. To respond this trend, probiotic cosmetics have been started to release in Korea as well. 


In the beginning, the natural effect of probiotics such as skin barrier, soothing, and skin balance was used as marketing. The Korean US medical company called “Pro-Cam” marketed with the idea to help skin soothing by containing three kinds of culture fluids of probiotics. Ba.U also launched a series of products containing ingredients such as fermented Lactobacillus.


However, the natural effect of probiotics such as soothing and skin barrier marketing was vague and unfamiliar. That is why it didn’t show increase in sales with many launches since 2017. 


Ildong didn’t use the marketing with ambiguous skin microbiome, soothing, and skin barrier. They found the wording for what the consumers wanted (End Benefits). Most consumers want anti-aging. They want skins without wrinkles and blemishes. 


First, Ildong focused on the background of establishment. It is because the world was paying attention to the probiotics. They realized the fact that famous cosmetic brands were using cosmetics and there was increase in probiotics search and dissertations. They also paid attention to scientific fact that probiotics have an excellent effect on skin improvement. Also, there were numerous articles about “applying probiotics to skin makes a big difference,” “consumers worried about chemicals in cosmetics should choose a probiotics product,” and “Probiotics are starting to dominate the cosmetics industry” 


Technology is an important factor, but history and background also should be considered. Ildong has a long history about lactobacillus. BioVita was the first Lactobacillus product in Korea that came out from studies of Ildong that was established in 1941. After wounds and scars from Korean War in 1950’s there were many kids dying from diarrheas. As a result, the formal founder Yong-Gu Yoon, launched BioBita in 1959, and since then, it has been one of the leading Lactobacillus for over 60 years. They used their technology with history base as a marketing point. Ildong has a bacteria bank that contains over 5,000 types of probiotic bacteria. 


In addition, the company found evidence of relationship between skin and probiotics. They found benefit that is easier to understand. The dissertation about probiotics being effective for skin brightening was an evidence. In-vitro testing of probiotics from Ildong has shown that melanin pigments were significantly reduced, which suppresses melanin synthesis.


Dermo Cosmetic “First Lab’s” first launched product of probiotic mask is becoming popular in: home shopping, H&B Stores, and brand malls. It is popular not only in Korea, but also in China, Taiwan and other foreign countries. In 2017, it was sold more than 20 million times since its launch. 


Probiotic Serum, which contains a concentrated probiotic, provides a complex but powerful solution for wrinkles, elasticity, skin texture, and blemishes. It sold over 2 million bottles of it. In addition, after just one year of launch of probiotic line, First Lab was nominated with 4 prizes and they have earned their recognition of technology and quality product early on. 


The relationship between skin and probiotics is endless. Not only Ildong will provide skin care, they will develop and launch various health cares such as hair loss, feminine cleansers, and other outer skin (skin & hair) cares. 

관련태그

일동제약  더마코스메틱  프로바이오틱스  화장품  연구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