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3 (일)

  • -동두천 14.2℃
  • -강릉 16.7℃
  • 박무서울 14.1℃
  • 박무대전 17.0℃
  • 맑음대구 20.4℃
  • 맑음울산 18.9℃
  • 맑음광주 17.5℃
  • 맑음부산 20.5℃
  • -고창 13.4℃
  • 맑음제주 15.4℃
  • -강화 10.8℃
  • -보은 14.6℃
  • -금산 15.6℃
  • -강진군 16.0℃
  • -경주시 17.7℃
  • -거제 19.4℃
기상청 제공

“천연 화장품 발전 지속가능한 생물자원 확보 소재 개발 중요”

5월 11일 ‘천연 유기농 화장품 트렌드 세미나’ 박준성 부교수 발표

 

[코스인코리아닷컴 장미란 기자] 최근 국내외 화장품 시장에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천연 유기농 화장품의 최신 동향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코스인은 5월 11일 코엑스 컨퍼런스룸 205호에서 ‘2018 국제 천연 유기농 화장품 트렌드 세미나’를 개최했다.이번 세미나는 천연 유기농 화장품 시장 현황과 트렌드, 마케팅 전략, 신소재 개발 동향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천연, 유기농 자원을 활용한 지속 가능한 화장품 소재 개발 연구 ▲천연, 유기농 화장품 인증기준과 인증기관 지정, 표시광고 취급시 유의사항 ▲천연, 유기농 화장품 개발 생산을 통한 지속가능한 생태가치의 화장품산업적 실천 ▲유럽 유기농, 천연 화장품 인증기준 코스모스(COSMOS) 동향 분석 ▲소비자 중심의 천연, 유기농 화장품 시장 발전 방향 ▲천연, 유기농 화장품 마케팅 전략 발전 방향 제안 등이 주요 내용으로 다뤄졌다.

 

충북대학교 공업화학과 박준성 부교수는 ‘천연, 유기농 자원을 활용한 지속 가능한 화장품 소재 개발 연구 및 사례’를 주제로 첫 번째 발표를 맡았다.

 

“소비자들은 천연 유기농 화장품에 대해 ‘인공 화학성분이 전혀 들어가지 않은 화장품’, ‘합성방부제나 향, 색소가 들어가지 않은 화장품’, ‘식물성 화장품’, ‘자연과 환경을 중요시하는 친환경 화장품’이라는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 천연 화장품을 구입할 때는 원료 또는 성분을 따진다고 답했다. 그만큼 원료에 대해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천연 화장품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에도 불구하고 천연 화장품을 구매하지 않는다고 답한 소비자들도 있다. 이들은 천연 화장품에 대한 정보 부족과 비싼 가격, 천연 화장품을 굳이 사용해야 하는가 하는 의문 등을 그 이유로 들었다.

 

박준성 부교수는 “소비자들의 생각을 들어보면서 원료의 함량이나 어떤 원료를 사용해야 할지가 주요 타깃 포인트가 됨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천연 유기농은 단순히 유기농이라는 개념을 떠나서 친환경적인, 환경을 생각하는 부분까지 확산하는 것이 지속가능의 개념”이라며 안전하고 효능이 있는 천연 화장품 소재를 개발하기 위해서는 천연 생물자원 확보로부터 원료화까지 사회와 환경적인 요인들을 고려한 지속가능 관점의 소재 연구개발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안전성과 신뢰성이 확보된 천연 자원을 활용해 지속가능한 화장품 소재를 개발하기 위한 최근의 연구 동향과 사례를 공유했다.

 

 

프랑스 화장품 브랜드 ‘이브로쉐’의 경우 자연 친화적인 농법으로 화장품 원료 농장을 직접 운영하고 있다. 이 농장에서는 실제 화장품 원료로 사용되는 식물들을 눈으로 볼 수 있고, 쉐프의 요리로 먹을 수도 있다.

 

디올은 품종, 효능의 우수성을 내세우지 않고 헤리티지 소재의 아이덴티티만으로 충분한 기술 홍보 효과를 누리고 있다. 논문을 통해 기술을 홍보하고 스토리텔링하는 형식으로 이를 강조하고 있다.

 

로레알은 2020년까지 모든 제품에 사회·환경적으로 긍정적 속성을 최소 한가지 이상 적용할 예정이다. 에코 디자인을 개발하고, 친환경 원료를 사용하며, 친환경 패키지 혁신과 긍정적 영향을 주는 제품을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박준성 부교수는 “아모레퍼시픽은 생물 유전자원과 전통 지식의 주권확보를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토종 콩과 흰감국이다. 토종 콩의 경우 농업진흥청에서 희귀 콩 140여 종을 분양받아 연구 재배 단지를 구축, 토종콩의 특성을 연구하고 이에 기반한 제품을 만들었다. 약용이나 식용으로 사용할 수 있으나 개체 수가 빠르게 감소해 멸종위기에 처한 흰감국을 복원해 재배에 성공하기도 했다”면서 “이는 단순히 원료로 사용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전통지식을 얻는 다는 점에서 가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8 국제 천연 유기농 화장품 트렌드 세미나’에는 충북대학교 공업화학과 박준성 부교수, 식품의약품안전처 화장품정책과 한연해 약무주사, 콧데 장동일 사장, 컨트롤유니온코리아 이수용 사장, 소비자컨텐츠연구소 이주영 소장, LG생활건강 기술연구원 화장품연구소 이의정 책임연구원 등 국내외 천연 유기농 화장품 분야 전문가들이 강사로 나서 국내외 천연 유기농 화장품 시장의 최신 동향을 공유했다.

 

관련태그

코스인  국제 천연 유기농 화장품 트렌드 세미  천연 유기농 화장품  박준성  천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