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5 (목)

  • -동두천 5.9℃
  • -강릉 6.0℃
  • 서울 7.3℃
  • 대전 7.8℃
  • 흐림대구 8.0℃
  • 흐림울산 9.7℃
  • 광주 12.6℃
  • 흐림부산 10.8℃
  • -고창 11.7℃
  • 흐림제주 18.0℃
  • -강화 6.5℃
  • -보은 6.4℃
  • -금산 7.1℃
  • -강진군 10.9℃
  • -경주시 8.3℃
  • -거제 11.4℃
기상청 제공

기획시리즈

[2018 지자체 화장품 산업 육성] 인천시, 경쟁력 갖춘 뷰티 산업 적극 육성

기업 경쟁력 향상, 고용창출 동시 만족… 해외 박람회 참여 지원

 

[코스인코리아닷컴 홍성인 기자] 2011년부터 화장품 산업의 성장 잠재력을 확인하고 ‘뷰티 산업 특화도시’를 만들어 가고 있는 인천시. 2017년 중국의 사드 악재 속에서도 동남아시아 등 신흥 시장 진출과 중국 시장 내실 다지기 등 이원화된 전략을 추진해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이다.

 

인천시는 다른 지자체와 비교해 화장품 산업이 성장하기에 최적의 요건을 갖춘 도시이다. 전국 화장품 제조사의 10% 정도가 밀집돼 있어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은 충분히 갖추고 있는 상황이다.

 

2018년에도 인천시는 뷰티 산업 육성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먼저 ‘뷰티 산업 육성 패키지’라는 주제 아래 인천시 뷰티 중소기업 제품의 경쟁력 향상과 고용창출을 도모한다. 또 인천시 뷰티 산업 일자리 창출 플랫폼 구축과 프로그램 참여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취업을 알선한다.

 

뷰티 기업 성장과 지역 내 청년 고용창출을 동시에 만족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것이다. 지원대상은 인천시 뷰티 산업 제조기업과 뷰티 산업 종사자, 구직자, 학생(졸업예정자) 등으로 인천 화장품 제조업체 수요를 파악해 일자리 매칭을 지원하고 마케팅 교육, 3D 프린터기를 활용한 프로젝트 실습 과정 등이 이뤄진다. 이 사업의 총 예산 규모는 2억 5,000만원이다.

 

인천 뷰티 산업의 대표라고 할 수 있는 지역 화장품 공동브랜드 ‘어울(Oull)’의 집중 육성을 위한 사업도 지속적으로 전개된다. 어울 참여 제조사를 대상으로 경쟁력 강화와 해외판로 확대를 위한 지원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제품 개발, 해외 마케팅, 광고와 홍보 등 크게 3가지로 나눠 진행되는 이 사업은 총 10억 6,500만원의 예산이 배정돼 있다.

 

특화상품 1건, 제품 리뉴얼 7건 등의 제품개발을 지원하고 브랜드 론칭, 해외 박람회 참가, 해외 인증지원, 브랜드 광고 등의 해외 마케팅도 적극 돕는다. 또 전속모델, 촬영, TV 등 매체 홍보, 온라인 마케팅 등 광고와 홍보에도 2018년 한해 동안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 허제도 뷰티산업지원팀장은 “2017년 한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면서 각종 노하우를 축적할 수 있었다”면서 “그동안의 경험을 토대로 뷰티 산업을 선도하는 인천시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인천시는 이어 뷰티 융·복합 지원을 위한 사업도 추진한다. 총 2억 6,500만원의 예산이 소요되는 이 사업은 제품 전시, 비즈니스 미팅, 수출연결 등을 상시 지원할 수 있는 뷰티 산업 융복합 거점을 구축하고 해외 미용전문 박람회 참가 등을 통한 판로확대, 화장품 클러스터 운영 등을 추진한다.

 

비즈니스와 해외 바이어 매칭 등 업종간 융복합 지원 거점을 구축하고 7월 미국, 10월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해외 미용 박람회 단체참가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 제조업, 유통업, 마케팅, 용기업체 등으로 구성한 클러스터 운영도 추진한다.

 

한편,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3월 16일부터 17일까지 코스모스코리아가 주최한 2018 제2회 KIEF 한·중 뷰티 수출 교역회를 개최 지원했다.

 

한·중 뷰티업체 약 200개 사가 참가한 가운데 영종 네트스 호텔에서 개최된 무역회는 기존의 박람회와 달리 사전 빅데이터 조사를 통해 바이어와 셀러의 요구에 맞는 매칭을 통해 맞춤형 수출상담을 진행하는 신개념 교역회 형식으로 진행됐다.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교역회 행사를 인천에 유치함으로써 우수 중소 중견기업의 중국 내 판로개척 사업 컨설팅과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한 한·중 기업 간 매칭사업의 성공적 개최 지원을 통해 올해 8월 송도 컨벤시아에서 개최 예정인 ‘2018 코리아 뷰티&코스메틱 쇼’와의 상생 협력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지난 한해 동안 위기를 겪으면서 인천시는 다양한 돌파구 찾기에 매진해 왔다”며 “기존에 갖추고 있는 화장품 산업 인프라는 성장할 수 있는 기본적 요소는 있다고 봐야 한다. 결국 판로 확보를 통한 해외 시장 개척이 인천시 뷰티 산업의 성패라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관련태그

인천  뷰티  화장품  어울  전략산업


이미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