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3 (월)

  • -동두천 30.8℃
  • -강릉 30.7℃
  • 구름많음서울 32.6℃
  • 구름많음대전 32.8℃
  • 구름조금대구 35.4℃
  • 구름조금울산 31.5℃
  • 구름많음광주 31.6℃
  • 맑음부산 29.1℃
  • -고창 30.3℃
  • 구름많음제주 31.5℃
  • -강화 29.4℃
  • -보은 32.2℃
  • -금산 32.7℃
  • -강진군 30.2℃
  • -경주시 32.7℃
  • -거제 29.7℃
기상청 제공

ACQ 트리펩타이드 안티에이징 우수한 효능 확인

4월 17일 ‘화장품 신기술 신소재 컨퍼런스’ 강윤아 이사 발표

 

 

[코스인코리아닷컴 김영명 기자] "ACQ 트리펩타이드 소재는 짧은 트리펩타이드 소재이면서도 경제적 그리고 효능적으로도 좋은 안티에이징 소재라고 말할 수 있다."

 

코스인(대표 길기우)은 4월 17일 10시부터 5시까지 킨텍스 제2전시장 8홀 현장세미나실에서 ‘2018 국제 화장품 신기술 신소재 동향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4월 17일부터 19일까지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 8홀에서 개최되는 ‘2018 국제 화장품원료 기술전(CI KOREA 2018)’ 기간 특별행사로 진행된 이번 컨퍼런스에는 국내외 화장품 회사 상품기획, 연구소 책임자, 연구원,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컨퍼런스 강사로 나선 강윤아 웰스킨 기초연구부 이사는 ‘짧은 펩타이드와 기술 소재 화장품으로의 적용’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웰스킨 기초연구부가 보유한 화장품 효능별 소재는 화이트닝, 안티에이징, 항염, 항균, 항산화 등 다양하게 있다.

 

강윤아 이사는 "이 소재들 가운데 실제로 좋은 소재가 어떤 것인지 얼마나 넣어야 좋은지 어떻게 넣어야 효과가 있는지를 확실하게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윤아 이사는 강연에서 미백 소재와 안티에이징 소재를 각각 2가지씩 설명했다. “미백 소재의 하나인 Whitenol은 이제껏 미백효과가 뛰어나다고 알려진 알부틴, 하이드로퀴논보다 실험 데이터 상에서 훨씬 더 좋은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 각질 형성 세포 속에서 색소 조절을 하는 것이 미백 효과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 된다. 햇빛이 강하면 피부 안에서는 멜라닌이 강하게 생성되고 멜라닌이 막 구조에 점점 쌓이면 합성이 되면서 멜라노좀을 생성하고 이것이 피부를 검게 만든다. 이 멜라노좀 안에서 타이로신이 멜라닌으로 바뀌는 과정을 증폭시키는 성분이 타이로시네이드고 이 타이로시네이드가 생성되는 것을 막는 방법을 발견했다.”

 

 

사람 색소 세포에서 타이로시네이드 활성을 억제하는 실험을 진행한 결과 알부틴은 182.2㎛에서 50% 저해하고 웰스킨 소재인 Terrin은 17.3㎛으로 알부틴보다 훨씬 억제 효과가 있었다. 4-n-butylresorcinol은 2.7㎛에서 30% 이상 활성 억제할 수 있는 걸 확인해서 웰스킨의 실험 타깃으로 결정됐다.

 

4-n-butylresorcinol을 농도별로 처리했을 때 0.1㎛~100㎛까지 처리가 가능했고 50㎛부터는 멜라닌을 거의 합성하지 않았다. 이를 통해 4-n-butylresorcinol은 중간에 자기 스스로 타이로시네이즈 액티비티를 줄일 수 있는 강력한 미백을 가지고 올 수 있는 소재라고 볼 수 있다.

 

강윤아 이사는 "하지만 4-n-butylresorcinol 자체만을 미백 소재로 사용할 때는 약간의 자극이 소재에서 관찰돼 4-n-butylresorcinol을 기반으로 Borage oil 등 물질들을 첨가해 항염 보습을 높이고 피부 흡수를 촉진하며 피부 자극을 최소화하는 소재인 화이트놀을 개발했다. 이 화이트놀은 이중 맹검 연구에서도 효능이 입증됐고 한 건의 이상 반응도 없어 안전성도 확인했다. 화이트놀 0.8%은 미백 기능성 원료로도 등재를 마쳤다."고 밝혔다.

 

dSHP를 공초점 현미경으로 관찰했을 때 6시간 안에 ERK를 활성화시킨다는 것을 확인했다. 그리고 dSHP는 MG132나 chloroquine의 분해기전을 일시적으로 막으며 멜라닌 관련 프로테인들을 빨리빨리 분해해 미백 기전을 조절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사람 색소 세포를 추출해서 dSHP 처리를 했을 때도 훨씬 색소 조절이 잘돼 dSHP는 펩타이드의 경제적인 면을 보완하면서도 알부틴이나 하이드로퀴논 이상의 효능을 갖는 화이트닝 소재라고 강 이사는 설명했다.

 

강윤아 이사는 “펩타이드 소재 중 KGRKR은 IGFBP-3에 있는 C 말단부의 짧은 펩타이드다. IGFBP-3의 control 랩을 보면 처음에는 독성이 전혀 나타나지 않았고 8주에서는 각질층이 되기 전 표피가 되는 부분의 정도가 KGRKR 처리한 그룹에서 control이나 IGFBP3 처리한 그룹보다 훨씬 더 두껍게 남아있음을 볼 수 있다. KGRKR은 증식을 촉진하고 증식한 세포를 오래 유지해줘 좋은 안티에이징 소재”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강 이사는 ACQ 트리펩타이드 소재를 설명하면서 "안티에이징적인 측면에서 우수한 효능을 보여주는 ACQ 트리펩타이드 소재로 사람 피부 세포를 꽉 차게 키우고 상처를 낸 뒤 얼마나 상처가 아무는지 확인하는 실험을 했다. ACQ를 10㎍, 20㎍ 처리를 했는데 12시간에서는 조금 아물고 18시간이 지나면 거의 아물었다. 이를 통해 ACQ 트리펩타이드는 피부 재생의 좋은 소재가 될 수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다양한 자료 사진을 보여주면서 설명했다. 이와 함께 ACQ 트리펩타이드 소재는 짧은 트리펩타이드 소재이면서도 경제적 그리고 효능적으로도 좋은 안티에이징 소재라고 말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컨퍼런스는 바이오FD&C 모상현 사장, 큐젠바이오텍 이종대 대표이사, 초이스엔텍 양인영 연구원, 선마린 바이오테크 박시향 대표이사, 메가코스 R&I센터 메이크업연구소 김은지 실장, 웰스킨 기술연구소 기초연구부 강윤아 이사가 강사로 나서 화장품 신원료 개발 트렌드와 신기술 정보를 제시했다.

 

관련태그

펩타이드  트리펩타이드  안티에이징  코스인  화장품 세미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