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7 (일)

  • -동두천 17.0℃
  • -강릉 16.6℃
  • 맑음서울 18.6℃
  • 구름많음대전 19.5℃
  • 흐림대구 22.4℃
  • 흐림울산 20.6℃
  • 연무광주 21.1℃
  • 흐림부산 19.6℃
  • -고창 18.1℃
  • 제주 19.9℃
  • -강화 14.4℃
  • -보은 16.9℃
  • -금산 18.1℃
  • -강진군 20.2℃
  • -경주시 20.8℃
  • -거제 21.0℃
기상청 제공

[일본 리포트] 가오, 2020년 매출 3,000억엔(한화 약 3조) 올린다

해외 시장 공략 강화 11개 브랜드 집중 투자 판매 확대 발표

 

[코스인코리아닷컴 박하영 일본 통신원] 일본 가오는 지난 5월 18일 해외 시장 전개를 타깃으로 화장품 사업의 새로운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한 새로운 전략은 자회사 '가네보화장품'을 포함한 그룹 내 49개 브랜드 중 세계적으로 판매 확대가 전망되는 11개 브랜드에 집중적으로 투자한다는 것이 핵심 골자이다.

 

가오는 해외 시장 판매를 확대하는 만큼 2017년 4분기 2,712억엔이었던 매출액을, 2020년 12월 분기에는 3,000억엔(한화 약 3조원) 이상 증가시킨다는 것을 목표로 한다. 가오 화장품 사업의 침체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파격적인 전략을 통해 반격을 도모할 수 있을 지 주목되고 있다.

 

매출 이외 본업의 창출 능력을 나타내는 영업이익률(매출액 대비 영업이익의 비율)도 4.7%에서 10%로 증가시키고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해외 비중을 20%에서 25%로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해외 시장의 중점 브랜드는 유럽과 중동에서 전개하는 ‘SENSAI’를 주력 브랜드로 내세워 2019년에는 일본, 이듬해에는 중국 등 다른 아시아권에서도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2020년에는 가네보 자회사에서 새로운 브랜드를 출시할 계획이라는 것도 밝혔다.

 

화장품 시장은 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추세이지만 가오는 높은 가격대를 유지하는 점과 2013년 발생했던 가네보의 ‘백반 문제’의 영향으로 줄곧 침체가 이어져 왔다. 가오 무라카미 집행 임원(가네보 사장)은 이날 기자 회견에서 “개성이 돋보이는 브랜드를 창조해 나갈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관련태그

가오  가네보  SENSAI  일본화장품  KAO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