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1 (금)

  • 흐림동두천 18.2℃
  • 흐림강릉 17.8℃
  • 서울 19.1℃
  • 흐림대전 20.7℃
  • 구름많음대구 19.9℃
  • 구름많음울산 19.6℃
  • 흐림광주 20.7℃
  • 흐림부산 20.6℃
  • 흐림고창 21.5℃
  • 흐림제주 24.2℃
  • 흐림강화 18.0℃
  • 흐림보은 18.9℃
  • 흐림금산 18.7℃
  • 흐림강진군 20.7℃
  • 맑음경주시 19.3℃
  • 맑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기획특집

[2018 상반기 히트 브랜드] "20초에 1개씩 팔린다" 한스킨 블레미쉬 커버 ‘열풍’

비비크림 바른 듯 부드러운 제형 컨실러 연이은 품절 행진

 

[코스인코리아닷컴 장미란 기자] 셀트리온스킨큐어 한스킨의 ‘블레미쉬 커버 컨실러’가 2018년 상반기 히트 아이템으로 선정됐다.

 

2018년 상반기 히트 브랜드는 높은 품질을 기반으로 소비자들의 신뢰를 얻은 제품 가운데 코스인코리아닷컴이 올 한해 성장이 유력한 브랜드를 선정한 것이다.

 

‘한스킨 블레미쉬 커버 컨실러’는 올해 3월 한 인기 여가수가 유튜브를 통해 본인의 ‘알코올 홍조 아이템’으로 소개하면서 이른바 ‘컨실러 대란’의 주인공이 됐다. 알코올로 인한 홍조를 커버하기 위해 파운데이션을 바른 후 컨실러를 얇게 한 번 더 바른다는 여가수의 영상이 공개된 후 20여일만에 상반기 목표수량이었던 3만개가 ‘완판’을 기록한 것이다. 지난 6월 초 올리브영 세일 기간에는 5일 간 온라인 매출을 포함해 2만 4,000여개가 판매됐다. 5일 간 20초에 1개씩 판매된 셈이다.

 

 

한스킨 블레미쉬 커버는 지난 2008년 처음 출시돼 올해로 10년 동안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한스킨의 대표 스테디셀러다. 초기 개발 당시 ‘비비크림을 바른 것처럼 부드러운 제형인데, 완벽한 커버가 가능한 컨실러는 없을까’라는 아이디어에서 개발된 제품이다.

 

기존 시장에서 판매되던 대부분의 컨실러가 뻑뻑하고 건조한 느낌이 강했다면, 블레미쉬 커버는 컨실러의 완벽한 커버력과 함께 내추럴한 피부표현과 글로우한 광택감을 더해 차별화했다. 여기에 아시아에서 최초로 비비크림을 개발한 한스킨의 노하우가 그대로 담았다. 또 작고 슬림한 튜브형 용기로 출시해 편의성을 한층 높였다. 

 

한스킨 블레미쉬 커버는 국소부위 커버 뿐만 아니라 넓은 잡티 부위에 소량을 깔끔하게 커버가 가능하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힌다. 화제가 됐던 인기 여가수처럼 얼굴 전체에 컨실러를 넓게 덧발라 커버력 있는 메이크업 연출도 가능하다.

 

자연스러우면서도 결점없이 깔끔한 메이크업을 선호하는 최근의 트렌드는 한스킨 블레미쉬 커버가 장수제품으로 10년이 넘게 사랑받을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이라고 업체 측은 강조했다.

  

한스킨 측은 “올해로 런칭한 지 15년이 된 한스킨은 ‘아시아에서 비비크림을 가장 처음 선보인 브랜드’로 비비크림의 열풍을 아시아 전역에 가져왔던 혁신의 DNA를 가지고 있다”면서 “한스킨은 전세계 다인종의 피부톤, 피부결에 꼭 맞는 베이스 메이크업과 스킨케어 제품을 선보이는 브랜드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고의 기술력과 퀄리티, 스마트한 제품으로 국내 시장을 넘어 해외 시장에서 자리매김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2018 First Half Hit Brand] "Selling one every 20 seconds" Hanskin Blemish Cover ‘fever’

Smooth concealer like BB Cream keeps running out of stock

 

The ‘Blemish Cover Concealer’ of CELLTRION SKINCURE Hanskin has been selected as a ‘2018 First Half Hit Brand’.

 

The ‘2018First Half Hit Brands’ have been selected by COS’IN Korea among the products which have gained consumers’ confidence with high quality and good growth potential this year.

 

‘Hanskin Blemish Cover Concealer’ became the main character of the so-called ‘Concealer Fuss’ as a popular female singer introduced it as her ‘item for alcohol blush’ through You Tube in March of this year. In her video, she applied the concealer thinly over foundation in order to cover the blush caused by consumption of alcohol. After then, 30,000 pieces of the product, which was the target quantity for the first half, was sold out in just 20 days. During the sale period of Olive Young in early June, more than 24,000 pieces were sold including online sales for 5 days. So, one piece of the product was sold in every 20 seconds for the 5 days. 

 

Hanskin Blemish Cover is a representative steady seller of Hanskin which has been loved consistently by consumers for 10 years since its release in 2008. It was developed with the concept of ‘a concealer that can make a perfect cover with a smooth touch like BB Cream’.

 

While most of the concealers in the market had been stiff with a dry feeling, the Blemish Cover differentiated itself with a natural skin expression and glowing feeling in addition to the perfect covering ability of a concealer. Th product was made possible by the knowhow of Hanskin which developed BB Cream for the first time in Asia. Besides, its small and slim tube-type container improved convenience further.

 

The strongest point of Hanskin Blemish Cover is that it can cover a region and also a wide part with stains by applying a small quantity of the product. Like the female singer who became a sensation, it is possible to create a covering makeup by spreading the concealer to coat the entire face.

 

The company emphasizes that the latest trend of preferring a natural and clean makeup without flaw is the best environment in which Hanskin Blemish Cover has been able to be loved by consumers for over 10 years as a long-running product.

 

A spokesperson for Hanskin says, “Hanskin was launched 15 years ago and the brand introduced BB Cream for the first time in Asia. It has the DNA of innovation that spread the fever of BB Cream throughout Asia. Hanskin aims at growing into a brand that can introduce the basic makeup and skin care products that fit the skin tone and skin texture of all the races of the world. We will position ourselves in the global market beyond Korea with the best technological power, quality, and smart products.”

 

관련태그

2018 상반기 히트 브랜드  셀트리온스킨큐어  한스킨  블레미쉬 커버  블레미쉬 커버 컨실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