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0℃
  • 구름조금강릉 24.8℃
  • 구름많음서울 26.2℃
  • 맑음대전 27.6℃
  • 구름조금대구 27.2℃
  • 맑음울산 25.8℃
  • 구름조금광주 27.1℃
  • 구름많음부산 28.0℃
  • 구름많음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28.1℃
  • 흐림강화 25.9℃
  • 구름조금보은 27.0℃
  • 맑음금산 25.0℃
  • 맑음강진군 27.2℃
  • 맑음경주시 24.6℃
  • 맑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2019 서울 국제 천연 유기농 화장품 박람회

업체

에이블씨엔씨, 2분기 흑자전환 성공 '함박웃음'

매출 1,126억 24% 증가, '신제품 효과' 개똥쑥 에센스 등 판매호조

 

[코스인코리아닷컴 박상현 기자] 에이블씨엔씨가 지난 1분기 적자를 딛고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에이블씨엔씨는 '개똥쑥 에센스'와 '데어루즈' 등 신제품 판매 호조가 흑자 전환에 원동력이 됐다고 평가했다.

 

에이블씨엔씨는 지난 9일 2분기에 연결 기준 매출 1,126억 원을 올린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24.4% 증가한 것이다. 또 에이블씨엔씨는 지난 1분기 17.6% 증가에 이어 2분기에도 두자리 매출 신장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영업이익과 당기 순이익은 각각 24억 원과 28억 원으로 지난 1분기 적자의 아쉬움을 이겨내고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에이블씨엔씨가 흑자로 돌아선 것은 지난해 4분기 이후 2분기 만이다.

 

이에 대해 에이블씨엔씨는 신제품 판매 선전과 해외 사업 분발을 매출 신장과 흑자 전환의 이유를 들었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지난 3월 출시한 '개똥쑥 에센스'는 출시 5개월 만에 20만 개가 판매되며 미샤의 새로운 대표 상품으로 자리했고 '데어루즈' 역시 전 세계에서 23만 개 이상 팔려 나갔다"며, "올해초 새롭게 단장한 4세대 보랏빛 앰플과 트리트먼트 에센스, 새로 출시된 앰플 압축 크림 등 기존 베스트 셀러 제품들도 시들지 않는 인기를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또 이 관계자는 "중국 지사는 현지 모델 기용과 각종 프로모션 등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며, "상반기 중국 내 최대 온라인 쇼핑 행사인 618행사에서는 지난해 대비 39% 신장한 31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중국 내 온라인 영업권의 직영체제 전환이 완료돼 향후 더 큰 폭의 실적 개선도 기대된다"고 전했다.

 

에이블씨엔씨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잠정)실적 (공정공시, 단위 : 백만원, %)

 

구분

2019 2Q

2018 2Q

증감율

2019 1Q

증감율

매출액

112,636

90,550

24.39%

91,538

23,05%

영업이익

2,444

-5,271

흑자전환

-2,325

흑자전환

당기순이익

2,834

-2,053

흑자전환

-187

흑자전환

 

이어 "지난해 단독 점포를 모두 정리하고 H&B, 드럭스토어, 버라이어티샵 등으로 유통 경로를 개선한 일본에서 성적도 예사롭지 않다. 특히 2015년 현지서 선보인 매직쿠션은 지난 해에만 500만 개 이상이 판매되며 완전한 스테디-베스트 셀러로 자리잡았다. 쿠션의 인기에 힘입어 컨실러 등 다른 메이크업 제품의 매출도 함께 늘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팩토리와 지엠홀딩스, 제아H&B 등 관계사들의 선전도 실적 개선에 일조한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5월 홈쇼핑 시장에 진출한 미팩토리는 첫 방송부터 완판을 이뤄내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지엠홀딩스의 셀라피는 배우 정유미씨와 모델 계약을 체결하는 등 본격적인 성장 발판을 다졌고 부루주아, 스틸라 등 색조 브랜드들을 독점 유통 중인 제아 H&B는 새로운 유통채널 강화에 나섰다.

 

더욱 고무적인 것은 상반기 실적 호조가 하반기에 가속화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다. 지난 6월 론칭한 멀티브랜드숍 눙크는 20호점 개점을 앞두고 있고 홈쇼핑서 가능성을 인정받아 면세점까지 진출한 프리미엄 브랜드 TR역시 다음달 말 시즌2 오픈을 준비 중이다. 또 미샤와 어퓨는 8월 가을과 겨울을 위한 신제품 출시가 예정돼 있다.

 

신현철 에이블씨엔씨 상무(최고재무책임자, CFO)는 "2분기 흑자전환 실적은 내수 시장 침체와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개선된 실적을 거뒀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반등의 단초가 마련된 만큼 올해 3, 4분기에는 괄목할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관련태그

에이블씨엔씨  눙크  개똥쑥에센스  데어루즈  흑자전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