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금)

  • 맑음동두천 16.1℃
  • 흐림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16.6℃
  • 구름조금대전 15.2℃
  • 구름조금대구 14.9℃
  • 구름많음울산 18.4℃
  • 맑음광주 16.7℃
  • 구름조금부산 18.6℃
  • 맑음고창 15.2℃
  • 구름많음제주 20.9℃
  • 맑음강화 17.0℃
  • 구름조금보은 11.8℃
  • 구름많음금산 12.9℃
  • 맑음강진군 16.5℃
  • 구름많음경주시 16.6℃
  • 구름조금거제 18.6℃
기상청 제공

울릉도·독도 생물다양성, 기후변화 심포지엄 개최

경북도,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생물다양성, 기후변화 따른 자연생태 보존방안 모색"

 

[코스인코리아닷컴 김민석 기자] 경상북도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지난 6일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에서 관련 전문가와 지질공원해설사, 독도아카데미해설사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울릉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위한 ‘울릉도·독도 생물다양성과 기후변화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심포지엄은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동해연구소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대장 김윤배) 주관으로 울릉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위한 울릉도와 독도의 생물다양성과 기후변화에 따른 동식물의 변화상을 진단하고 보존방향을 모색하는 자리였다.

 

제1섹션에서 국립수목원 손동찬 박사가 ‘산림식물’, 경북대학교 박재홍 교수가 ‘육상식물’, 서울대학교 김종성 교수가 ‘대형 무척추동물’,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명정구 박사가 ‘어류의 다양성’을 주제로 각각 울릉도와 독도의 동식물 분포 특징을 밝히고 생물자원의 잠재적 가치를 조사 발표했다.

 

명정구 박사는 발표에서 “1997년부터 2020년 6월까지 독도 연안에서 조사된 어류는 총 11목 72과 189종이며 2008년 이후 올해까지 독도 연안에서 처음 확인된 어류는 총 15종이었다”고 밝히고 근래 청정지역 독도 연안에서 갯녹음 현상이 나타나고 있어 독도 생물다양성 보존과 관리 대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또 명 박사는 "자연생태에 인간의 간섭을 줄이고 보다 장기적인 시각에서 모니터링 사업을 지속하는 등 과학적 분석이 체계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제2섹션에서는 기후변화와 자연과학을 주제로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 김윤배 대장이 ‘울릉도·독도 해역의 아열대화 및 해양기후 특성’, 도시인숲 제종길 이사장이 ‘울릉도·독도 자연생태연구의 지속가능성과 방향’, 홍선기 목포대학교 교수가 ‘국외 도서지역의 생물다양성 및 기후변화 사례’를 각각 발표했다.

 

울릉도·독도 생물다양성과 기후변화 심포지엄 프로그램

 

 

김성학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대한민국 최고의 자연생태실험실인 울릉도·독도에서 오랫동안 수십, 수백 차례에 걸쳐 분포 식물을 조사하고 또 바다 속을 들여다보면서 해양생물을 조사해온 결과를 발표하는 등 의미있는 학술행사였다” 면서 “경북도는 앞으로도 연구자들의 연구 성과를 토대로 기후변화에 따른 식물상, 동물상의 변화를 추적하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뿐 아니라 과학적 접근을 통한 생물다양성의 보존과 관리 대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태그

#경북도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울릉도 #독도  #생물다양성 #기후변화 #심포지엄  #자연생태 보존방안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