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4 (목)

  •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6.8℃
  • 맑음대전 11.1℃
  • 맑음대구 12.1℃
  • 맑음울산 12.3℃
  • 연무광주 12.0℃
  • 맑음부산 13.4℃
  • 맑음고창 10.6℃
  • 맑음제주 14.9℃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0.8℃
  • 맑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3.4℃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업체

신세계인터내셔날, 화장품 포트폴리오 다각화 기대 목표가 상향

생활용품 부진에도 화장품 외형 확장, 성장 가능성 높아 기대감

 

[코스인코리아닷컴 이윤미 기자] 메리츠증권은 13일 신세계인터내셔날에 대해 화장품 포트폴리오 다각화와 의류, 생활용품 운영 효율화를 기대한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21만원에서 22만원으로 상향했다.

 

하누리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3, 76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3% 줄었으며 영업이익 143억 원, 순이익 119억 원으로 각각 34.0%, 35.9% 감소할 것이다”고 예상했다. 역신장은 여전하나 그 폭은 줄고 있으며 화장품 사업의 개선과 해외의류 선전이 주효하다는 분석이다.

 

하 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화장품 실적의 경우 대체로 직전분기와 유사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으로 각각 872억 원(-9.9%), 101억 원(-25.4%)을 추산했다. 브랜드별로는 비디비치 390억 원, 연작 13억 원, 수입 브랜드 466억 원을 예상했다. 의류 사업은 매출액 2,293억 원(-5.5%), 영업이익 64억 원(-26.6%)일 것으로 봤다. 생활용품은 출점 확대와 오프라인 객수 감소로 적자전환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화장품 부문 실적 (단위 : 십억원, %)

 

 

하 연구원은 화장품 사업과 관련해 브랜드 포트폴리오 확장에 따른 외형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12월 중저가 기초라인인 자체 브랜드 로이비를 추가했고 고가 향수인 수입 브랜드 프랑스 엑스니힐로와 고가 향수인 미국 디에스앤더가의 판권을 확보한 것이 주가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했다.

 

그는 "올해 화장품 브랜드에 대한 시장 기대감이 높다는 점을 반영하고 신세계인터내셔날의 화장픔 포트폴리오 확장에 따른 성장 가능성도 주목할만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의류, 생활용품 부문은 오프라인 효율화와 온라인 강화를 통해 고정비 부담을 덜 것이다"고 설명했다.

 

관련태그

#신세계인터내셔날 #화장품 #화장품포트폴리오 #포트폴리오다각화 #화장품사업  #신세계인터내셔날목표주가 #생활용품 #의류  #매수 #투자의견 #화장품해외진출  #매출액 #영업이익 #20204Q  #기초라인 #고가향수 #수입향수 #자체브랜드 #연작 #비디비치 #로이비 #엑스니힐로 #디에스앤더가 #프랑스향수 #프랑스브랜드 #미국브랜드 #오프라인효율화 #온라인강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