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화)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1.9℃
  • 흐림서울 23.0℃
  • 흐림대전 23.6℃
  • 흐림대구 22.6℃
  • 흐림울산 21.2℃
  • 광주 20.4℃
  • 부산 21.2℃
  • 흐림고창 19.4℃
  • 제주 23.0℃
  • 흐림강화 21.8℃
  • 흐림보은 22.4℃
  • 흐림금산 22.7℃
  • 흐림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이슈&이슈

화장품업계 '코로나19 리스크' 탈출, 1분기 영업이익 개선 전망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등 대표 기업 중국 소비회복 매출증가 예상

 

[코스인코리아닷컴 신보경 기자] 지난 1년 이상 지속됐던 ‘코로나19 리스크’에서 벗어나 수요 정상화에 따른 소비재 시장이 회복세에 접어들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국내 화장품업계의 1분기 연결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대폭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증권가는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코스맥스, 한국콜마 등 국내 유수의 화장품 브랜드들 대부분이 올해 1분기 흑자전환을 기록할 것이라는 예상을 내놨다.

 

신한금융투자는 4월 19일 1분기 화장품 브랜드 예상 연결 영업이익과 관련해 ▲LG생활건강 3,621억 원(+8.5%) ▲아모레퍼시픽 1,727억 원(+183.8%) ▲코스맥스 205억 원(+27.7%) ▲한국콜마 316억 원(+33.6%) ▲애경산업 76억 원(-39.5%) 등으로 전망했다.

 

 

성준원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대부분의 회사들이 코로나가 막 시작되던 지난해 1분기 대비 개선될 전망이다”며, “지난해 4분기에 비해서도 개선폭이 크다”고 분석했다.

 

특히 중국 소비시장의 수요 정상화에 관련해 화장품업계의 매출 증대가 더욱 힘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성 연구원은 “화장품업계가 중국의 소비 개선과 보따리상의 매출 증가에 힘입어 실적을 개선할 것이다”며, 면세점과 중국 성장이 예상되는 종목에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코스맥스 등이 이에 따른 수혜를 입을 것이라고 짚었다.

 

국내외 면세점 총괄 현황 (단위 : 억원, 명 ) 

 

 

또 “중국 시장 뿐 아니라 국내 시내면세점 매출 증가와 함께 대형 브랜드 화장품 매출 회복세가 나타나고 있다"며, "해당 품목은 단가가 높은 화장품이기 때문에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 같은 대형 브랜드 화장품의 매출도 빠르게 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른 바 ‘따이공’으로 알려진 중국 보따리상에 따른 매출 수혜도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다. 성 연구원은 “중국 시장의 소비와 보따리상의 매출은 늘어날 것이다"며 최선호주에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코스맥스를 꼽았다.

 

화장품 ODM 업계도 이에 따른 실적개선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성 연구원은 “코스맥스, 한국콜마 등 대부분 ODM 화장품 회사의 영업실적은 코로나 사태가 시작된 지난해 1분기 대비 개선될 전망이다"고 진단했다. 그 이유로는 “ODM의 중국 매출도 증가 추세로 중국 화장품 수요 증가로 인한 실적 개선 기대감도 긍정적인 변수로 볼 수 있다"고 전했다.

 

관련태그

#화장품업계 #2021년1분기이익개선 #코로나19리스크탈출  #화장품브랜드 #예상연결영업이익증가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코스맥스 #한국콜마 #애경산업  #전년대비개선 #4분기대비상승 #신한금융투자 #성준원연구원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