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1.7℃
  • 구름많음강릉 14.4℃
  • 구름많음서울 11.4℃
  • 구름많음대전 15.6℃
  • 구름많음대구 16.2℃
  • 흐림울산 17.8℃
  • 흐림광주 14.8℃
  • 구름많음부산 13.3℃
  • 구름많음고창 14.0℃
  • 구름많음제주 15.5℃
  • 구름많음강화 9.7℃
  • 흐림보은 14.0℃
  • 구름조금금산 15.1℃
  • 흐림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17.7℃
  • 흐림거제 13.0℃
기상청 제공

유통

CJ올리브영, '신종 코로나' 확산 예방 '안전한 매장' 만들기 총력

명동상권 주요 매장 선제 방역, 테스터 소독 강화 전매장 직원 마스크 35만장 배포

 

[코스인코리아닷컴 김민석 기자] CJ올리브영은 고객과 직원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원칙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부터 안전한 매장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월 11일 밝혔다.

 

CJ올리브영은 11일 영업 전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를 포함한 명동 상권 5개 주요 매장(명동 플래그십, 소공점, 명동중앙점, 을지로입구역점, 명동역점)의 방역 작업을 실시했다. 이는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선제 조치다.

 

전 매장의 경우, 이미 지난달 31일부터 출입문과 매대, 테스터 등 고객 접촉이 많은 곳에 소독 작업을 일 9회 이상 진행하고 있다. 테스터 사용에 대한 민감도가 높아짐에 따라 손등 테스트를 적극 권유하고 있으며 필요한 고객을 위한 ‘색조 테스터 종이’도 비치했다.

 

 

이에 앞서 CJ올리브영은 정부의 위기 경보 수준이 ‘경계’로 격상되기 전부터 전 매장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매장 구성원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선제 대응에 나선 바 있다. 현재까지 네 차례에 걸쳐 전 매장 근무자를 대상으로 마스크를 지급해 오는 3월 10일까지 총 35만장의 마스크를 순차적으로 배포할 계획이다. 이는 아르바이트 직원을 포함한 전 매장 근무자가 약 40일 간 매일 사용할 수 있는 수량이다.

 

CJ올리브영 본사와 물류센터 등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수칙을 게시하고 곳곳마다 손 소독제를 비치해 개인 위생을 강화했다. 또 하루 두 차례 체온을 측정해 열이 있는 경우, 즉시 퇴근 후 병원 진단을 받도록 하는 등 구성원 건강 상태를 상시 확인하고 있다. 중국을 포함한 홍콩, 마카오 방문과 경유 직원은 자택 근무를 통해 특이사항을 확인 후 업무에 복귀하고 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의 가치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과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고객이 안심하고 방문할 수 있는 직원이 안심하고 근무할 수 있는 안전한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