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1.8℃
  • 구름많음강릉 7.7℃
  • 구름많음서울 6.0℃
  • 박무대전 3.7℃
  • 구름많음대구 5.1℃
  • 구름조금울산 8.9℃
  • 구름조금광주 6.9℃
  • 맑음부산 10.2℃
  • 구름조금고창 2.0℃
  • 맑음제주 8.1℃
  • 구름많음강화 3.2℃
  • 구름많음보은 0.8℃
  • 구름조금금산 1.4℃
  • 구름조금강진군 3.5℃
  • 구름조금경주시 3.0℃
  • 구름조금거제 7.2℃
기상청 제공

업체

클리오, 미국 아마존 월매출 ‘최고’ 달성

블랙프라이데이 효과, 입점 브랜드별 세분화 타깃 마케팅 전략 주효

 

[코스인코리아닷컴 신보경 기자] 클리오(대표 한현옥)가 지난 11월 미국 아마존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월 매출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12월 6일 회사의 발표에 따르면,  클리오는 올해 11월 마지막 주 블랙프라이데이 기간에 전년 동기 대비 342% 성장한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아마존 매출에서 ▲페리페라 55% ▲클리오 28% ▲구달 17%를 차지했다, 이번 매출 증대의 요소로는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효과와 입점 브랜드별 세분화된 타깃 마케팅 전략이 실적 증대를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클리오에 따르면, 현지 MZ세대 타깃의 색조브랜드 페리페라 잉크 더 벨벳 제품 판매 호조가 지속되는 가운데 스킨케어 브랜드인 구달 청귤 비타C 세럼과 토너패드의 매출도 큰 폭으로 성장한 것도 작용했다. 특히 최근 출시한 구달의 비건 라인인 살구 콜라겐크림은 런칭과 동시에 초도 물량이 완판됐다.

 

자사가 전개하고 있는 ‘구달’은 자연주의 화장품을 콘셉트를 내세워 미국 스킨케어 시장에서 저변을 넓혀가고 있다. 구달 청귤 비타C 세럼과 토너패드는 고기능성 순한 원료를 중시하는 미국 현지 소비자 수요와 선호도를 반영해 인플루언서 마케팅을 확대하며 유의미한 성과를 내고 있다. 오는 2022년부터는 구달 비건제품 중심으로 미국에서 클린뷰티 마케팅을 강화하는 한편, 전체 아마존 매출 중 구달의 비중을 30%까지 끌어올려 스킨케어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클리오는 구달과 같은 마케팅 현지화에 그치지 않고 제품 현지화를 통해 진정한 글로컬리제이션(Glocalization) 브랜드로 자리잡을 계획이다. 클리오가 기존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아이 카테고리를 강화해 현지 시장요구에 정확하게 대응하는 미국과 글로벌 전용제품을 개발하고 현지 고객들과 스킨십을 늘려갈 방침이다.

 

이에 대해 신보윤 클리오 글로벌사업본부장은 “클리오는 한국 본사에서 거시적인 미국 마케팅 방향성 수립, 아마존 가격 정책 설정과 재고관리 등을 직접 총괄하고 미국 지사에서는 SNS와 현지 언론사 등을 활용한 소비자 접점 마케팅을 진행하는 효율적인 투 트랙 전략으로 단기간 내 고성장을 이루어냈다”며, “올해 3분기까지 아마존 누적 매출이 이미 2020년 매출의 2배 이상, 2019년 매출의 3배 이상을 기록함에 따라 화장품 수요 성장이 예측되는 내년에는 아마존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해 더 큰 매출 증가를 목표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태그

#클리오 #미국아마존 #월매출최고달성  #블랙프라이데이 #브랜드별세분화  #타킷마케팅 #실적증대  #전년동기대비342%성장 #페리페라 #클리오 #구달  #제품현지화 #마케팅현지화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