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14 (목)

  • 흐림동두천 11.3℃
  • 흐림강릉 8.2℃
  • 흐림서울 12.1℃
  • 대전 9.1℃
  • 흐림대구 9.7℃
  • 흐림울산 10.5℃
  • 광주 14.4℃
  • 흐림부산 11.1℃
  • 흐림고창 14.1℃
  • 제주 14.5℃
  • 흐림강화 12.1℃
  • 흐림보은 7.9℃
  • 흐림금산 8.8℃
  • 흐림강진군 13.7℃
  • 흐림경주시 9.3℃
  • 흐림거제 11.6℃
기상청 제공

ODMOEM

코스맥스, '바르는 시대' 넘어 '입는 화장품 시대' 연다

3년 전 다이텍연구원과 이종산업 융합개발 착수, 코스메틱 섬유 상용화

 

[코스인코리아닷컴 김대환 기자] 코스맥스그룹이 국내 최고 기술력을 가진 섬유연구기관과 손잡고 바르고 먹는 화장품에 이어 입는 화장품 상용화에 나선다. 코스맥스그룹은 향후 섬유와 세탁 등 일상생활 전반에 거쳐 화장품 기술력을 활용할 계획이다.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업체 코스맥스(대표이사 이병만)는 다이텍연구원(원장 홍성무)과 코스메틱 섬유 상용화 작업에 들어갔다고 13일 밝혔다.

 

코스메틱 섬유는 섬유에 화장품 기능을 더한 기능성 소재다. 다양한 효과를 넣을 수 있지만 현재까지 제대로 상용화에 성공한 코스메틱 섬유는 셀룰라이트 감소 효과가 있는 유럽산 제품 정도다.

 

그동안 코스메틱 섬유를 섬유업계 주도로 개발해오다 보니 특별한 기능성이 없는 일반적인 화장품 소재를 섬유에 적용하는데 그쳤다. 또 섬유가 가진 기능에 비해 판매가는 높게 측정되는 반면, 소비자 인지도는 떨어지는 문제점도 있었다.

 

 

코스맥스는 이 점에 착안해 지난 2019년 국내 코스메틱 섬유 원천기술을 갖고 있는 다이텍연구원에 협력을 요청했다. 섬유 기술력과 화장품 기술력이 합쳐져야 진정한 코스메틱 섬유를 만들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코스맥스는 다양한 특허 소재를 가지고 있는 이를 섬유에서 안정적인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소재 형상을 변형할 수 있다. 특히 코스맥스가 세계 최초로 발견한 피부 항노화 마이크로바이옴(미생물)을 비롯해 화장품 소재로 사용하고 있는 각종 천연물과 바이오미믹(생체모방소재)까지 섬유에 적용해 피부에 직접적인 효과를 줄 수 있다.

 

양사는 현재 코스메틱 섬유로 만든 침구류를 개발하고 있다. 화장품 소재 섬유로 만든 이불을 덮고 베게를 베는 것만으로 아토피 개선 효능을 얻을 수 있는 제품이 목표다.

 

향후 다양한 화장품 소재를 적용한 코스메틱 섬유로 침구류, 의류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양사는 섬유에 적용한 소재에 따라 각각 브랜드명을 ▲뷰티텍스 ▲바이옴텍스로 정하고 마케팅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나아가 코스맥스는 이번 협력을 계기로 섬유, 세탁 등 라이프스타일 제품으로 기술력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병만 코스맥스 대표는 "그동안 얼굴 피부에만 집중돼 있던 화장품 제품에서 나아가 신체 피부에 적용하고자 이종산업 간 융합연구를 시작하게 됐다"며, "화장품의 카테고리가 점점 더 넓어지면서 일상생활에서 잠자는 동안에도 우리의 피부를 관리할 수 있는 시대가 오게된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다이텍연구원은 섬유분야 전문 생산기술연구소로 섬유업계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선도하고 있다. 차별화된 연구와 기술력을 토대로 신섬유산업 분야인 슈퍼섬유, 친환경섬유, 스마트섬유, 나노섬유 등으로 사업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관련태그

#글로벌화장품연구개발생산(ODM)업체 #코스맥스  #다이텍연구원  #코스메틱섬유상용화 #입는화장품시대상용화  #피부마이크로바이옴화장품제조기술적용 #천연물바이오미믹(생체모방소재)섬유적용 #침구류개발첫사례  #뷰티텍스 #바이옴텍스 #의류 #세탁세제 #라이프스타일제품기술적용확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