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1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
  • 구름많음강릉 5.8℃
  • 구름많음서울 4.0℃
  • 구름조금대전 5.2℃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7.1℃
  • 구름조금광주 6.6℃
  • 맑음부산 7.6℃
  • 구름조금고창 6.8℃
  • 구름많음제주 9.0℃
  • 구름많음강화 3.3℃
  • 흐림보은 3.2℃
  • 구름많음금산 4.2℃
  • 구름조금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7.0℃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업체

CJ HDC 비오솔-HDC현대EP, 생분해 소재 컴파운딩 공장 준공

합작법인 설립 진천공장 거점 소재 컴파운딩 시장 확대 화장품용기 등 소재개발 확장

 

[코스인코리아닷컴 신보경 기자] CJ HDC 비오솔(대표 정중규)이 충북 진천 광혜원지방산업단지에서 생분해 소재 컴파운딩 공장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생산을 시작한다. 컴파운딩은 두 개 이상의 플라스틱 소재를 섞어 용도에 맞게 생산하는 공정이다.

 

CJ HDC 비오솔은 최고 수준의 미생물 발효·정제 기술을 보유한 CJ제일제당과 국내 고분자 컴파운딩 업계 1위인 HDC현대EP가 손 잡고 지난해 2월 설립한 합작법인(JV)이다.

 

비오솔은 진천공장을 거점으로 친환경 소재 컴파운딩 시장 선점, 확대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생활용품 포장재, 화장품 용기 등 생활과 밀접한 곳에 쓰이는 소재부터 자동차 부품 소재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생분해 소재 제품을 개발, 생산할 계획이다.

 

이 공장은 24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연면적 12,060㎡ 규모로 구축됐다. CJ제일제당이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대량 상업생산중인 aPHA(해양 생분해)를 비롯해 PLA(산업 생분해), PBAT(토양 생분해), 셀룰로오스 등 다양한 품목을 활용해 연간 11,000t에 달하는 생분해 컴파운딩 소재를 생산할 수 있다.

 

환경보호를 위해 세계적으로 ‘탈(脫) 석유계 플라스틱’ 움직임이 커지며 친환경 생분해 소재가 그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업계에서는 2021년 약 5조원이었던 글로벌 생분해 플라스틱 시장 규모는 2025년 약 16조 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

 

한편, 19일 준공식에 참석한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는 “세계적인 탄소중립 흐름 속에 CJ제일제당도 ‘자연에서 자연으로(Nature to Nature)’의 선순환 체계 구축을 목표로 친환경 소재인 PHA를 개발, 탄소 저감 노력에 동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CJ제일제당과 HDC현대EP가 협력해 친환경 소재 애플리케이션(Application)을 개발하고 비오솔의 우수한 제조 역량을 통해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된다면 지속 가능한 생태계 조성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정중규 CJ HDC 비오솔 대표도 “준공식을 계기로 비오솔은 글로벌 바이오 소재 전문 컴파운딩 기업으로 거듭났다”며, “차별화된 친환경 소재 개발에 적극 앞장서 플라스틱 순환 경제 구축을 위한 ‘글로벌 그린 프로덕트 허브(Global Green Product Hub)’로 도약할 것이다”고 말했다.

 

관련태그

#CJHDC비오솔 #CJ제일제당  #HDC현대EP #충북진천광혜원지방산업단지  #생분해소재컴파운딩공장  #소재시장진출확대  #화장품용기 #생활용품포장재 #다양한소재제품개발생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