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5.5℃
  • 구름조금강릉 11.1℃
  • 구름많음서울 7.9℃
  • 흐림대전 9.5℃
  • 흐림대구 12.1℃
  • 구름조금울산 10.0℃
  • 구름많음광주 10.3℃
  • 구름많음부산 12.1℃
  • 구름많음고창 8.1℃
  • 흐림제주 13.0℃
  • 구름많음강화 5.7℃
  • 흐림보은 6.8℃
  • 흐림금산 8.8℃
  • 구름많음강진군 9.9℃
  • 구름많음경주시 8.1℃
  • 구름많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중남미

[중남미 리포트] 코로나 경제 역설, 브라질 '명품 화장품시장' 성장

"소비자 수요변화 브랜드 행동 변화" 명품 브랜드, 브라질 소비자 독점적 콜렉션 제공

 

[코스인코리아닷컴 김형태 중남미 통신원]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경제적 영향을 받은 브라질의 브랜드와 여타 산업 부문과 달리 럭셔리 시장은 점점 더 부각되고 성장하고 있다.

 

브라질 럭셔리기업협회(Abrael)는 고급 품목의 판매가 작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최근 밝혔다. 해외 상품에 돈을 투자했던 중상류층이 브라질 국내에서 소비를 시작했고 그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21년 9월 평균 51.74% 성장했다.

 

사람들의 행동과 소비 습관의 이러한 변화는 브랜드가 브라질을 주목하게 만들었다. Abrael의 코디네이터인 호베르토 베이가는 "팬데믹 이전에 이러한 유형의 소비자가 해외에서 디자이너 제품을 구매했다"고 설명했다.

 

호베르토 베이가는 “브라질인들은 쇼핑하러 갈 수 없기 때문에 브랜드들은 브라질의 강한 수요를 인지하고 투자를 시작했다”며, "오늘 브라질에 도착하지 않은 독점 제품이 이제 국제 무대를 따라 도착한다”고 강조했다.

 

Abrael이 발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2020년 명품 시장의 매출은 52억 2,600만 달러(한화 약 6조 8,000억 원)에 달했다. 2025년까지 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장 큰 움직임은 상파울루의 아과테미와 시다지 자르뎅, 리우데자네이루의 빌리지 몰과 리우 디자이너와 같은 다양한 해외 브랜드를 제공하는 주요 쇼핑몰, 벨로 오리존치의 다이아몬드 몰과 고이아니아의 화려한 쇼핑 등에서 나타나고 있다.

 

이들 매장에서의 판매 붐은 주로 전자상거래를 통해 발생했으며 소비가 694% 증가했다. 대유행의 경제적 제한에도 불구하고 쇼핑몰의 판매는 배달 서비스와 앱, 소셜 네트워크를 통한 판매로 인해 영향을 받지 않았다.

 

설문조사의 하이라이트는 고가사치품 시장의 약 15%를 대표하는 여러 브랜드를 포함하는 에스티로더 같은 화장품으로 소비가 이동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는 향수, 스킨케어, 크림, 페이셜 마스크, 메이크업 등과 같은 제품이 해당한다.

 

 

호베르토 베이가에 따르면, 코로나 확산 기간 동안 고가사치품 소비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화를 겪었다. 처음에 사람들은 특정 스킨케어 제품과 같은 셀프 케어 제품을 찾았고 그 다음으로 가정용품을 찾았다. 사회적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의류, 자동차, 보트, 제트기에도 투자하기 시작했다.

 

호베르토 베이가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소비자 우선 순위가 변경됐다”며, 팬데믹 초기에 “우리는 자기 관리와 웰빙에 대한 욕구를 보았다. 우리는 이제 자동차와 여행과 같은 소비재의 업그레이드를 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이어 “아이디어를 얻으려면 재규어와 포르쉐 같은 자동차가 시장에서 수요가 많다는 것을 아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관련태그

#브라질 #화장품  #명품화장품 #고급품목판매증가 #2021년9월평균51.74%성장  #코로나19팬데믹  #디자이너브랜드구매 #에스티로더  #전자상거래 #향수 #스킨케어 #크림 #페이셜마스크 #메이크업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