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3.29 (화)

  •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4.8℃
  • 맑음서울 5.7℃
  • 맑음대전 6.3℃
  • 맑음대구 7.0℃
  • 구름많음울산 6.3℃
  • 맑음광주 8.1℃
  • 구름많음부산 7.9℃
  • 맑음고창 2.7℃
  • 맑음제주 10.5℃
  • 맑음강화 0.8℃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2.7℃
  • 구름조금강진군 5.9℃
  • 구름많음경주시 3.0℃
  • 구름많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이슈&이슈

화장품 공개기업 64개사, 코로나19 장기화 불구 실적 ‘훨훨’ 날았다

지난해 매출액 31조 3,493억 전년대비 8.3% 증가, 영업이익 17.9% 증가, 순이익 30.6% 증가

 

[코스인코리아닷컴 이효진 기자] 코로나19 장기화에도 국내 화장품 공개기업들이 온라인과 해외 시장 진출로 활로를 찾으며 지난해 눈에 띄는 실적을 거뒀다. 매출 규모는 소폭 증가에 그쳤으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두자릿수 증가하며 ‘쏠쏠한’ 수익성을 챙겼다는 평가다.

 

다만, 코로나19 델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른 소비 둔화와 글로벌 공급망 위기 등 부정적인 업황이 지속되면서 적지 않은 화장품 기업들이 적자를 지속하거나 적자 규모를 늘리는 등 그림자도 짙었다.

 

# 공개기업 64개사 지난해 매출액 31조 3,493억 8.3% 증가, 영업이익 17.9% 증가, 순이익 30.6% 증가

 

코스인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공시자료인 사업보고서를 바탕으로 국내 화장품 공개기업 64개사의 2021년 경영실적을 집계, 분석한 결과 전체 매출액은 31조 3,493억 원으로 전년 동기 28조 9,572억 원에 비해 8.3% 늘어났다. 영업이익은 2조 6,743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7.9%, 당기순이익은 1조 4,89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6% 증가했다.

 

지난해 64개 공개기업 가운데 LG생활건강을 비롯한 45개사가 전년보다 매출 규모를 늘렸다. 영업이익이 늘어난 기업은 26개사였으며 이 중 흑자전환한 곳이 6곳이었다. 당기순이익이 증가한 기업은 23개사, 이 가운데 흑자전환한 곳은 9개사였다.

 

반면, 매출액이 줄어든 기업은 19개사로 나타났다. 영업이익이 줄어든 기업은 13개사, 적자전환한 기업은 3개사, 영업 손실을 지속하거나 적자폭이 확대된 기업은 22개사에 달했다. 당기순이익이 줄어든 기업은 13개사, 적자전환한 기업은 2개사, 적자를 지속하거나 적자 폭이 확대된 기업은 26개사였다.

 

# LG생활건강 매출액 1위, 상위 10개사 전년대비 매출액 8.2% 증가

 

화장품 공개기업 가운데 지난해 매출액 1위 기업은 LG생활건강이다. LG생활건강은 전년 대비 3.1% 증가한 8조 915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이 5조 3,261억 원으로 그 뒤를 따랐으며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전년 대비 9.7% 증가한 4조 8,631억 원의 매출 규모를 자랑했다.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그룹 외에 코스맥스(1조 5,915억 원), 한국콜마(1조 5,863억 원), 동원시스템즈(1조 2,509억 원), HK이노엔(7,698억 원), 차바이오텍(7,275억 원), 한국콜마홀딩스(6,740억 원), 콜마비앤에이치(5,931억 원) 등이 매출액 상위 10개사에 이름을 올렸다. 매출액 상위 10개사의 전체 매출액은 25조 4,738억 원으로 전년동기(23조 5,358억 원)에 비해 8.2% 증가했다.

 

2021년 화장품 공개기업 매출액 상위 10개사 (단위 : 억원, %)

 

 

매출액 성장률에서는 협진이 단연 돋보인다. 협진의 매출액은 86억 원으로 6억 원에 그쳤던 전년동기와 비교하면 1364.4%나 증가했다. 브이티지엠피도 매출액이 2,26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1.2% 급증했다. 브이티지엠피의 실적은 역대 최대 규모로 화장품사업부인 브이티코스메틱의 폭발적인 일본시장 성장과 더불어 지난 하반기 진행된 주상복합 아파트 ‘브이티스타일’의 성공적인 분양에 대한 특별이익이 반영된데 따른 것이다.

 

프로스테믹스(56.9%), 바이오솔루션(52.4%), 본느(49.3%) 등도 50% 안팎의 높은 매출액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이에 비해 올리패스의 지난해 매출액은 9억 원에 그치며 전년(29억 원)에 비해 70.2%나 줄어들었고 코스온도 2020년 919억 원에 달했던 매출액이 지난해에는 316억 원으로 급감(-65.6%)했다. 디와이디의 매출액도 140억 원으로 전년(304억 원)에 비해 절반 이상(-53.8) 감소했다.

 

# LG생활건강 영업이익 1위, 상위 10개사 영업이익 전년대비 17.1% 증가

 

지난해 화장품 공개기업 영업이익 상위 10개사에는 LG생활건강(1조 2,896억 원), 아모레퍼시픽그룹(3,562억 원), 아모레퍼시픽(3,434억 원), 코스맥스(1,226억 원), 콜마비앤에이치(916억 원), 동원시스템즈(900억 원), 한국콜마홀딩스(884억 원), 한국콜마(843억 원), 미원상사(572억 원), HK이노엔(503억 원)이 이름을 올렸다.

 

2021년 화장품 공개기업 영업이익 상위 10개사 (단위 : 억원, %)

 

 

이들 상위 10개사의 영업이익 합계는 2조 5,735억 원으로 전년 동기 2조 1,971억 원에 비해 두자릿수(17.1%) 증가율을 보였다. 다만, 영업이익 상위 10개사 가운데 전년에 비해 영업이익이 늘어난 기업은 절반에 불과했으며 아모레퍼시픽그룹(136.4%)과 아모레퍼시픽(140.1%), 코스맥스(84.0%)가 전체 영업이익 증가세를 견인했다.

 

LG생활건강은 영업이익 규모가 1조 2,896억 원으로 가장 컸으나 전년 대비 증가율은 5.6%에 그쳤고 한국콜마홀딩스(-43.9%), HK이노엔(-42.2%), 한국콜마(-30.7%)는 영업이익이 전년의 3분의 1 이상 감소했다.

 

화장품 공개기업 가운데 영업이익 증가율로는 코스맥스비티아이, 브이티지엠피,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그룹, 클리오, 잉글우드랩, 코스메카코리아의 도약이 눈에 띈다.

 

코스맥스비티아이는 지난해 119억 원의 영업이익을 거두며 전년(12억 원)에 비해 영업이익 규모가 888.6% 증가했고 브이티지엠피도 같은 기간 영업이익이 55억 원에서 264억 원으로 383.3%나 늘어났다.

 

아모레퍼시픽(140.1%), 아모레퍼시픽그룹(136.4%), 클리오(123.2%), 잉글우드랩(115.4%), 코스메카코리아(103.0%)도 100%가 넘는 영업이익 증가율을 보였다. 연우도 지난해 영업이익이 299억 원으로 전년 대비 87.2% 증가했고 코스맥스의 영업이익도 1년 전에 비해 84.0%나 늘어 시선을 모았다.

 

# LG생활건강 당기순이익 1위, 상위 10개사 전년대비 23.9% 증가

 

화장품 공개기업 가운데 지난해 가장 많은 당기순이익을 거둔 곳은 LG생활건강이었다. LG생활건강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8,611억 원으로 전년 대비 5.9% 증가했다.

 

LG생활건강 외 당기순이익 상위 10개사에는 아모레퍼시픽그룹(2,920억 원), 아모레퍼시픽(1,809억 원), 콜마비앤에이치(684억 원), 한국콜마홀딩스(586억 원), 미원상사(577억 원), 동원시스템즈(481억 원), 한국콜마(435억 원), 코스맥스(343억 원), 연우(264억 원)가 포함됐다.

 

2021년 화장품 공개기업 당기순이익 상위 10개사 (단위 : 억원, %)

 

 

이들 상위 10개사의 당기순이익 합계는 1조 6,711억 원으로 전년 동기(1조 3,486억 원)와 비교해 23.9% 증가했다.

 

동원시스템즈, 한국콜마, 한국콜마홀딩스, 콜마비앤에이치를 제외한 모든 기업의 당기순이익이 증가한 가운데 특히 코스맥스는 343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두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아모레퍼시픽, 연우의 당기순이익 증가율은 세자리수에 달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아모레퍼시픽의 당기순이익 증가율은 지난해 전체 화장품 공개기업 가운데서도 두드러졌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1년 사이 당기순이익을 220억 원에서 2,920억 원으로 1224.3%나 끌어올렸고 아모레퍼시픽도 2020년 219억 원이었던 당기순이익이 지난해에는 1,809억 원으로 727.0% 급증했다.

 

엔에프씨, 코스메카코리아, 잉글우드랩, 연우도 당기순이익 증가율이 100%를 훌쩍 넘기며 업계를 놀라게 했다. 엔에프씨의 당기순이익은 1년 만에 8억 원에서 61억 원으로 703.1% 증가했고 코스메카코리아는 같은 기간 34억 원에 불과했던 당기순이익을 170억 원(+396.6%)까지 끌어올렸다.

 

코스메카코리아의 자회사 잉글우드랩도 31억 원이었던 당기순이익을 386.6%나 늘어난 150억 원으로 늘렸다. 연우는 지난해 264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두며 전년(114억 원) 대비 132.0%의 증가세를 보였다.

 

# ‘화장품 빅2’ LG생활건강-아모레퍼시픽그룹, 호실적 속 성장세 ‘차이’

 

국내 화장품 업계 TOP2인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해 코로나19 장기화로 화장품 시장이 축소되고 중국 소비 둔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등 부정적인 업황에서도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

 

다만, 화장품 사업으로만 본다면 아모레퍼시픽이 온라인 매출 비중 증가와 사업 체질 개선을 통해 성장세를 보인 반면 LG생활건강은 가까스로 실적 방어에 그쳤다는 점에서 희비가 엇갈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사상 최대 연간 실적을 경신하며 17년 연속 성장세를 유지했다. 매출은 8조 915억 원으로 전년보다 3.1%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조 2,896억 원으로 5.6% 늘었다.

 

LG생활건강 측은 “연이은 변이 바이러스의 출연과 확산으로 경기 회복에 대한 불확실성이 고조되며 불안정한 사업 환경이 지속됐다”면서 “주요 시장에서의 소비 둔화와 경쟁 심화로 어려웠던 상황에서도 브랜드 포지셔닝 강화 원칙에 기반한 사업을 전개하며 뷰티, 에이치디비(HDB), 리프레쉬먼트의 견고한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통해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코로나 이전 수준을 뛰어넘는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주력 사업인 화장품 부문에서는 아쉬운 성적을 냈다. LG생활건강의 지난해 연간 화장품 사업 매출은 4조 4,414억 원으로 전년(4조 4,581억 원)보다 0.37%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8,761억 원으로 6.5% 증가했다. 데일리 뷰티를 포함한 전체 뷰티 매출은 3.2% 성장한 5조 7,320억 원, 영업이익은 8.5% 성장한 1조 468억 원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해 5조 3,261억 원의 매출과 3,562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8.0%, 영업이익은 136.4% 증가한 수치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지난해 온라인 매출 비중 증가와 사업 체질 개선의 효과로 영업이익이 대폭 증가했다”고 밝혔다. 국내의 경우 온라인과 면세 채널이 전체 매출 성장세를 주도했고, 해외 시장에서는 럭셔리 브랜드 믹스 개선과 매장 효율화로 영업이익이 개선됐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그룹 전체의 화장품 부문 매출은 4조 9,237억 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전년 동기 대비 9.7% 증가한 4조 8,631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40.1% 성장한 3,434억 원을 기록했다.

 

국내 시장에서는 온라인 매출이 약 40% 성장하고 면세 채널에서 선전하며 전체 매출이 증가했다. 해외 시장에서는 럭셔리 브랜드의 약진과 오프라인 매장의 효율화로 인해 영업이익이 190%나 성장하는 성과를 거뒀다. 북미와 유럽 시장에서도 브랜드와 채널을 다변화하며 눈에 띄는 매출 성장세를 나타냈다.

 

# ODM 빅3 한국콜마, 코스맥스, 코스메카코리아 실적 온도차

 

화장품 제조업자개발생산(ODM) 빅3 업체인 한국콜마와 코스맥스, 코스메카코리아의 실적에서는 온도차가 뚜렷했다. 세 곳 모두 매출 성장이 두드러졌으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등 내용면에서 차이를 보였다.

 

코스맥스는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대비 15.1% 늘어난 1조 5,915억 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1,226억 원으로 84.0%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343억 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코로나19 사태와 어려운 영업환경에서도 이른바 ‘김고은 멀티밤’으로 유명한 가히 멀티밤 등 메가히트 제품을 다수 출시하며 제품 경쟁력을 확보한 데 따른 결과다.

 

코스맥스는 “국내와 중국법인의 고객사 매출 호조에 따라 매출액이 크게 늘었으며, 고객사들의 매출 고성장으로 인한 영업 레버리지 효과로 영업이익도 급증했다. 일회성 기저가 제거되는 등 영업 외 비용이 줄어들면서 당기순이익도 흑자 전환했다”고 말했다.

 

 

한국콜마도 지난해 호실적을 거뒀다. 매출은 1조 5863억 원으로 전년보다 20.0% 늘어났다. 다만, 영업이익은 843억 원에 그치며 전년보다 30.7%나 감소했다. 당기순이익도 72.9% 감소한 435억 원으로 집계됐다.

 

국내 화장품 영업망 확대와 자회사 HK이노엔의 신약 케이캡 처방 증가, 백신 신사업에 따라 매출이 성장했으나 자회사 상장에 따른 일시적 비용 발생, 코로나19로 인한 숙취해소음료 소비 감소로 이익이 줄어들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코스메카코리아도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3,965억 원으로 전년대비 16.9%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201억 원, 170억 원으로 각각 103.0%, 396.6% 급증했다.

 

이 같은 실적은 코로나19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한국, 미국, 중국법인 모두 설립 이후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하며 가능했다. 한국법인의 매출액은 1년 사이 2,173억 원으로 10.3% 늘어났고, 미국법인인 잉글우드랩은 17.2% 성장한 1,608억 원을 기록했다. 특히 중국법인의 실적이 크게 늘어(+107.2%) 513억 원의 매출액을 거뒀다.

 

# 로드숍 브랜드, 다시 ‘봄날’ 찾을까

 

로드숍 브랜드들은 오프라인 채널 효율화와 온라인 채널 강화 등 체질 개선을 통해 길고 긴 침체의 늪을 지날 체력을 비축하고 있다. 오프라인 매장 축소로 고정비를 절감, 적자 규모를 줄이고 온라인 채널로 새로운 시장 확대의 기회를 노리고 있다. 다만, ‘뼈를 깎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반등에 성공하기까지는 시일이 더 필요하다는 것이 실적에서도 드러났다.

 

아모레퍼시픽이 운영하고 있는 로드숍 브랜드 이니스프리와 에뛰드는 디지털 마케팅을 강화하며 온라인 채널에서의 성장 기반을 마련 중이다. 이니스프리는 지난해 주요 디지털 플랫폼과의 협업을 강화하며 온라인 매출 성장세가 이어졌다. 그러나 오프라인 채널 효율화로 인해 전체 매출이 감소하며 영업이익도 적자 전환했다.

 

에뛰드는 콘텐츠 중심의 프로모션을 강화하며 온라인과 멀티브랜드숍 매출이 증가했으나 오프라인 매장 축소로 전체 매출은 감소했다. 채널 믹스가 개선되고 고정비가 절감되며 적자 규모는 축소됐다.

 

잇츠한불은 지난해 전년대비 4.2% 감소한 1,402억 원의 매출액을 거뒀다. 영업이익은 8억 원에 불과해 1년 사이 79.9%나 줄어들었고, 당기순손실은 35억 원에서 69억 원으로 몸집을 키웠다.

 

반면, 토니모리는 지난해 안정적인 리빌딩(Rebuilding)이 이뤄지고 있음을 실적으로 증명했다. 매출액은 1,146억 원으로 전년 대비 소폭(1.0%) 증가했고 영업손실(-135억 원)과 당기순손실(-92억 원) 규모를 크게 줄였다.

 

클리오도 실적 개선이 눈에 띈다. 매출액은 2,327억 원으로 전년 대비 6.7%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39억 원으로 1년 새 123.2%나 늘어났다. 다만, 당기순이익은 93억 원에 그치며 -3.3% 감소했다.

 

한편, 1세대 화장품 로드숍 ‘미샤’를 운영하고 있는 에이블씨엔씨의 실적은 5월에야 명확해질 전망이다. 에이블씨엔씨는 오미크론으로 인한 코로나 확산에 따라 직원의 연속적인 확진으로 2021년 회계연도 재무제표 작성과 외부감사 진행이 지연되면서 코로나19에 따른 사업보고서 등의 제출지연 관련 제재면제 대상기업으로 승인됐다. 이에 2021회계연도 사업보고서 등을 5월 16일까지 제출할 예정이다.

 

2021년 화장품 공개기업 64개사 경영실적 (단위 : 억원, %)

 

 

관련태그

#화장품공개기업 #화장품상장기업  #코스피 #코스닥  #64개화장품기업 #2021년경영실적분석  #매출액31조3493억원 #8.3%증가  #영업이익17.9%증가 #순이익30.6%증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