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흐림동두천 20.5℃
  • 구름조금강릉 20.7℃
  • 구름조금서울 22.4℃
  • 박무대전 20.4℃
  • 구름많음대구 22.9℃
  • 박무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21.8℃
  • 박무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0.3℃
  • 구름많음제주 24.3℃
  • 맑음강화 19.9℃
  • 흐림보은 20.7℃
  • 구름조금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22.2℃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이슈&이슈

화장품 공개기업 70개사, 올해 상반기 실적 ‘비명’ 수익성 반토막 났다

매출액 15조 1,621억 전년대비 5.3% 감소, 영업이익 40.2% 감소, 당기순이익 49.8% 감소

 

[코스인코리아닷컴 이효진 기자] 올해 상반기 국내 화장품 공개기업 실적이 반토막났다. 매출액은 소폭 감소에 그쳤으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1년 전과 비교해 절반 수준에 그치면서 수익성이 크게 악화됐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 대도시 봉쇄가 장기화한 여파가 화장품 업황 전반에 타격을 줬다는 분석이다.

 

# 공개기업 70개사 매출액 15조 1,621억 5.3% 감소, 영업이익 40.2% 감소, 당기순이익 49.8% 감소

 

코스인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공시자료인 반기보고서를 바탕으로 국내 화장품 공개기업 70개사의 올해 상반기 경영실적을 집계, 분석한 결과 전체 매출액은 15조 1,621억 원으로 전년 동기 16조 125억 원에 비해 5.3% 줄었다.

 

영업이익은 1조 49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조 6,806억 원)과 비교해 40.2%나 감소했으며 당기순이익은 5,758억 원으로 전년 동기 1조 1,462억 원의 절반 수준(-49.8%)에 그쳤다. 1년 만에 화장품 공개기업의 수익성이 반토막난 셈이다.

 

70개 공개기업 가운데 올해 상반기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액이 늘어난 곳은 CSA 코스믹, HK이노엔, KCI, 글로본, 대봉엘에스, 동성제약, 동원시스템즈, 라파스, 리더스코스메틱, 메디포스트, 미원상사, 바른손, 브이티지엠피, 선진뷰티사이언스, 세화피앤씨, 실리콘투, 씨앤씨인터내셔널, 씨큐브, 아이패밀리에스씨, 애경산업, 에프앤리퍼블릭, 올리패스, 원익, 차바이오텍, 케어젠, 코스맥스, 코스맥스비티아이, 클리오, 토니모리, 파미셀, 펌텍코리아, 한국콜마, 한국화장품제조, 한농화성, 현대바이오랜드, 현대퓨처넷, 협진, 휴엠앤씨 등 38개사다.

 

영업이익이 늘어난 기업은 20개사였으며 이 중 리더스코스메틱, 에이블씨엔씨, 한국화장품, 휴엠앤씨 등 4곳은 흑자전환했다. 당기순이익이 증가한 기업은 19개사로 이 가운데 흑자전환한 곳은 본느, 씨앤씨인터내셔널, 에이블씨엔씨, 잇츠한불, 한국화장품 등 5개사였다.

 

반면, 국내 대표 화장품 기업인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그룹을 비롯해 내츄럴엔도텍, 네오팜, 네이처셀, 디와이디, 바이오솔루션, 본느, 스킨앤스킨, 씨티케이, 아모레퍼시픽, 아우딘퓨쳐스, 아이큐어, 에스디생명공학, 에이블씨엔씨, 엔에프씨, 연우, 잇츠한불, 잉글우드랩, 제닉, 제이준코스메틱, 코디, 코리아나, 코스나인, 코스메카코리아, 코스온, 콜마비앤에이치, 프로스테믹스, 프롬바이오, 한국콜마홀딩스, 한국화장품, 현대바이오 등 32개사는 전년보다 매출 규모가 줄어들었다.

 

영업이익이 줄어든 기업은 22개사, 적자전환한 기업은 4개사, 영업 손실을 지속하거나 적자폭이 확대된 기업은 24개사에 달했다. 당기순이익이 줄어든 기업은 23개사, 적자전환한 기업은 4개사, 적자를 지속하거나 적자 폭이 확대된 기업은 24개사였다.

 

# LG생활건강 매출 규모 1위, 상위 10개사 전년대비 매출액 7.2% 감소

 

화장품 공개기업 가운데 매출액 1위 기업은 LG생활건강으로 나타났다. LG생활건강은 상반기에만 3조 5,077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다만,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액 4조 581억 원과 비교하면 13.6% 감소한 규모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해 상반기 2조 2,892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으며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의 상반기 매출액은 2조 1,108억 원으로 집계됐다.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그룹 외에 한국콜마(9,131억 원), 코스맥스(8,029억 원), 동원시스템즈(7,080억 원), HK이노엔(4,321억 원), 차바이오텍(3,997억 원), 한국콜마홀딩스(3,403억 원), 코스맥스비티아이(3,185억 원) 등이 매출액 상위 10개사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 매출액 상위 10개사의 전체 매출액은 11조 8,222억 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12조 7,428억 원)과 비교해 7.2% 감소했다.

 

2022년 상반기 화장품 공개기업 매출액 상위 10개사 (단위 : 억원, %)

 

 

매출액 성장률에서는 협진이 압도적이었다. 협진의 상반기 매출액은 66억 원으로 4,083만원에 불과했던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16027.7% 급증했다. 글로본도 매출액이 9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40.2% 늘어났다. 올리패스는 지난해 상반기 5억 원이었던 매출액이 1년 만에 14억 원으로 204.9% 불었다. 또 휴엠앤씨의 매출액도 1년 사이 84억 원에서 201억 원으로 139.5%의 증가세를 기록했다. 바른손(81.4%)과 한국화장품제조(61.7%)도 두드러지는 매출액 성장세로 시장을 놀라게 했다.

 

반면, 같은 기간 코스온의 매출액은 216억 원에서 48억 원으로 77.8%나 급감했다. 디와이디도 지난해 상반기 118억 원에 달했던 매출액이 올해 상반기에는 59억 원에 그치며 반토막(-50.2%) 났다. 코스나인과 씨티케이도 매출액이 전년 대비 각각 46.4%, 45.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LG생활건강 영업이익 1위, 상위 10개사 영업이익 전년대비 7.7% 감소

 

화장품 공개기업 가운데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1위는 LG생활건강이 차지했다. LG생활건강은 올해 상반기에만 3,922억 원의 영업이익을 거두며 다른 화장품 공개기업과 격차를 보였다.

 

LG생활건강에 이어 아모레퍼시픽그룹(1,603억 원), 아모레퍼시픽(1,385억 원), 동원시스템즈(485억 원), 한국콜마(465억 원), 콜마비앤에이치(392억 원), 미원상사(388억 원), 한국콜마홀딩스(361억 원), 코스맥스(310억 원), HK이노엔(219억 원) 등이 영업이익 상위 10개사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 영업이익 상위 10개사의 영업이익 합계는 9,529억 원으로 전년 동기 1조 5,807억 원에 비해 39.7% 감소했다. 영업이익 상위 10개사 가운데 1년 전과 비교해 영업이익이 늘어난 곳은 HK이노엔과 동원시스템즈, 미원상사, 한국콜마 등 4곳으로 절반이 채 되지 않았다.

 

LG생활건강은 영업이익이 3,922억 원으로 가장 컸으나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44.5%나 줄었다. 또 다른 화장품 대기업인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아모레퍼시픽도 영업이익 감소폭이 46.9%, 48.2%에 달했다.

 

상위 10개사 중 영업이익이 가장 크게 줄어든 곳은 코스맥스였다. 코스맥스는 지난해 상반기 672억 원에 달했던 영업이익이 올해에는 310억 원으로 절반 이상(-53.9%) 감소했다.

 

2022년 상반기 화장품 공개기업 영업이익 상위 10개사 (단위 : 억원, %)

 

 

화장품 공개기업 가운데 영업이익 증가율로는 씨앤씨인터내셔널이 압도적이었다. 씨앤씨인터내셔널은 지난해 상반기 1억 원에 불과했던 영업이익을 1년 만에 57억 원으로 3909.6%나 끌어올렸다.

 

한국화장품제조도 1년 사이 영업이익 규모를 7억 원에서 37억 원으로 399.8% 늘렸다. KCI의 상반기 영업이익은 103억 원으로 전년 동기(35억 원)와 비교해 196.8% 증가했다. 아이패밀리에스씨(88.7%)와 클리오(55.9%)도 50%가 넘는 높은 영업이익 증가율을 보였다.

 

이에 반해 프롬바이오의 영업이익은 1년 만에 149억 원에서 42억 원으로 71.6% 급감했다. 또 코스메카코리아(-69.8%), 코리아나(-63.9%), 잉글우드랩(-61.6%), 엔에프씨(-60.6%), 연우(-59.2%), 코스맥스(-53.9%), 세화피앤씨(-50.7%)도 영업이익 감소 폭이 두드러졌다.

 

# LG생활건강 당기순이익 1위, 상위 10개사 전년대비 -47.9% 감소

 

화장품 공개기업 가운데 가장 많은 당기순이익을 거둔 곳은 LG생활건강이었다. LG생활건강의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2,398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852억 원)의 절반(-50.6%) 수준에 그쳤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1,063억 원으로 66.8%나 감소했고 아모레퍼시픽의 영업이익 규모도 절반 이상(-57.9%) 쪼그라 들었다.

 

이 외 미원상사(373억 원), 한국콜마(367억 원), 동원시스템즈(358억 원), 콜마비앤에이치(277억 원), 한국콜마홀딩스(241억 원), HK이노엔(209억 원), 코스맥스(155억 원)이 당기순이익 상위 10개사에 포함됐다.

 

이들 상위 10개사의 당기순이익 합계는 6,268억 원으로 전년 동기(1조 2,026억 원)와 비교해 47.9% 감소했다. HK이노엔의 당기순이익이 1년 사이 74억 원에서 209억 원으로 크게 몸집을 불렸으나 당기순이익 규모가 큰 주요 기업들의 수익성 악화가 발목을 잡았다.

 

2022년 상반기 화장품 공개기업 당기순이익 상위 10개사 (단위 : 억원, %)

 

 

HK이노엔의 당기순이익 증가율은 상위 10개 뿐 아니라 전체 공개기업 가운데서도 단연 두드러졌다. HK이노엔은 1분기 어닝쇼크의 충격에서 벗어나 본격적인 실적 성장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 이에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81.4%나 증가하는 기록을 세웠다.

 

KCI는 지난해 상반기 32억 원이었던 당기순이익을 올해 상반기에는 86억 원으로 171.5% 늘렸다. 휴엠앤씨도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이 2억 원에서 6억 원으로 168.2% 증가했다. 한국화장품제조의 당기순이익 증가율도 113.9%로 100%를 가뿐히 넘겼고 아이패밀리에스씨(95.7%)와 파미셀(76.1%)도 높은 당기순이익 증가율을 기록했다.

 

반면, 프롬바이오는 올해 상반기 33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두는 데 그쳤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22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해 72.6%나 급감한 수치다. 현대퓨처넷(-67.2%), 아모레퍼시픽그룹(-66.8%), 코스메카코리아(-60.4%), 연우(-59.7%), 코스맥스비티아이(-58.2%), 아모레퍼시픽(-57.9%), 코스맥스(-56.8%), 코리아나(-54.3%), LG생활건강(-50.6%)도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절반 넘게 줄었다.

 

# ‘화장품 빅2’ LG생활건강-아모레퍼시픽그룹, 중국 봉쇄 실적 '울상'

 

국내 화장품 업계 TOP2인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해 상반기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국내 화장품업계가 높은 의존도를 보이고 있는 중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주요 대도시를 봉쇄하면서 실적에 직격타를 가했기 때문이다.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은 서둘러 북미 시장 공략 등으로 돌파구 모색에 나섰으나 당장 실적에 큰 보탬이 되지는 못했다.

 

LG생활건강은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3.6% 감소한 35,077억 원, 영업이익이 44.5% 감소한 3,922억 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2,398억 원으로 반토막(-50.6%) 났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해 상반기 2조 2,892억 원의 매출액과 1,603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14.9%, 영업이익은 46.9% 감소한 결과다. 당기순이익은 1,063억 원에 그치며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6.8% 줄었다.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그룹 모두 실적 악화의 원인을 중국에서 찾았다. LG생활건강은 “지난 3월 말부터 시작된 중국 봉쇄정책이 강화되며 2분기 내내 중국 현지 사업에 큰 영향을 줬고 우크라이나 사태가 지속되며 원자재 가격 상승이 이어져 매출액과 영업이익 성장이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도 “올해 상반기 불안정한 국내외 시장 환경 속에서도 북미 시장에서 가파른 성장을 이뤄내고 온라인 채널에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는 성과를 거뒀다”면서도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중국의 주요 도시 봉쇄 여파로 2분기 실적이 부진하며 전체적인 실적 하락세를 면하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실제 LG생활건강의 2분기 뷰티(화장품)사업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3.6% 감소한 8,530억 원, 영업이익은 57.4% 감소한 933억 원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상반기 화장품 부문 매출액은 2조 1,125억 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전년 동기 대비 13.1% 감소한 2조 4,294억 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2,675억 원으로 지난해의 절반(-48.2%) 수준에 그쳤다.

 

# ODM 빅3 한국콜마, 코스맥스, 코스메카코리아 실적 ‘울고 웃고’

 

화장품 제조업자개발생산(ODM) 빅3 업체인 한국콜마와 코스맥스, 코스메카코리아의 상반기 실적은 엇갈렸다. 코스맥스와 코스메카코리아가 실적 부진으로 신음한 가운데 한국콜마는 견조한 국내법인과 자회사의 성장에 힘입어 시장의 기대치를 뛰어넘는 호실적을 기록했다.

 

코스맥스는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8,029억 원으로 전년대비 3.6% 증가했다. 그러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53.9%, 56.8% 감소한 310억 원, 155억 원에 그쳤다.

 

코스맥스의 이 같은 실적은 4~5월 중국 주요 도시 봉쇄의 영향으로 중국과 한국 법인의 매출액이 감소한 탓이 크다. 업계는 4~5월 상해 등 중국 내 주요 도시 봉쇄가 있었을 때 코스맥스 공장의 가동률이 30% 미만이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만, 하반기에는 코스맥스의 실적이 회복세를 나타낼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중국 내 코로나19 상황과 함께 또 다른 불확실성 요인이었던 미국법인 통폐합이 예정됨에 따라 미국 사업의 순적자가 크게 감소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중국 주요 도시 락다운 해제 이후 고객사들의 주문이 증가하고 있는 점도 하반기 실적 개선 가능성에 힘을 싣는다.

 

 

한국콜마의 상반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0% 증가한 9,131억 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465억 원, 367억 원으로 각각 2.2%, 34.6% 늘어났다.

 

중국의 대도시 봉쇄에도 불구하고 봉쇄지역인 상하이와 거리가 있는 무석에 공장을 두고 있어 여파가 상대적으로 적었던 데다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에 따라 주요 고객사의 수주가 늘고, 자외선 차단제의 수요가 급증한 것이 실적을 뒷받침했다. 여기에 자회사인 HK이노엔의 실적 개선이 본격화되면서 날개를 달았다.

 

박은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한국콜마의 2분기 실적이 시장의 눈높이를 상회한 것은 국내 ODM 부문의 수주 회복과 주력 자회사인 HK이노엔의 호실적에 근거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는 코로나19 영향에서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으며 외부 활동이 확대됨에 따라 주요 고객사 수주 증가, 고마진 선제품 수주 증가, 더마 화장품(스킨케어) 수주 확대 등이 나타났다. 여기에 HK이노엔이 고성장 기록했다. 특히 ETC부문에서 케이켑정과 MSD백신 매출액이 각각 120%, 99% 증가했으며, HB&B는 주력 제품인 컨디션이 54% 성장하며 거리두기 해제 이후 강한 수요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정혜진 현대차증권 연구원도 “글로벌 화장품 업황 회복이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주요 고객사향 매출 비중이 높은 한국콜마는 ODM 부문의 안정적 이익 확보가 가능하며 연결 자회사 HK이노엔의 수익성 개선되면서 연간 증익 기조를 지속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코스메카코리아는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1,894억 원으로 전년 대비 7.8% 감소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37억 원, 29억 원으로 각각 69.8%, 60.4% 급감했다.

 

지난해 2분기 신규 고객사 수주를 통해 고매출을 기록한 미국법인에서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수주 둔화로 역기저 효과가 발생함에 따라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감소했기 때문이다.

 

실제 코스메카코리아의 미국법인 잉글우드랩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6.1% 감소한 362억 원,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9.5% 감소한 26억 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고객사 오프라인 유통 제품 매출 감소로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역성장 했다.

 

# 지지부진 로드숍 브랜드 회복 속 클리오 ‘두각’

 

로드숍 브랜드들이 온라인 채널에서 활로 모색에 나선 가운데 업체별 성적에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이 운영하고 있는 로드숍 브랜드 이니스프리와 에뛰드는 온라인 채널의 성장과 상품 포트폴리오 강화를 통해 전반적인 매출액 성장과 이익 개선의 흐름을 보이고 있다. 다만, 에뛰드가 온라인과 MBS 채널에서의 선전을 기반으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성장하는 성과를 거둔 반면 이니스프리는 온라인 채널의 성장에도 불구하고 면세 채널의 부진으로 전체 매출액은 감소했다.

 

잇츠한불은 올해 상반기 전년 대비 4.0% 감소한 682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26억 원으로 전년대비 31.2% 감소했으나 49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두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토니모리는 상반기 매출액이 636억 원으로 전년 대비 14.6% 증가했다. 그러나 46억 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를 지속했고 45억 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하며 적자전환했다.

 

1세대 화장품 로드숍 ‘미샤’를 운영하고 있는 에이블씨엔씨는 올해 상반기 전년 대비 14.6% 줄어든 1,216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그러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지난해 상반기 120억 원의 영업손실을 냈으나 올해는 30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1억 원으로 지난해 306억 원의 손실에서 벗어났다.

 

로드숍 브랜드 가운데 실적 개선이 두드러지는 곳은 클리오다. 클리오는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1,321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5.9%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81억 원, 3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5.9%, 12.5% 늘어났다.

 

하누리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클리오에 대해 “장사 잘했다”고 평가했다. 하 연구원은 “국내는 주력 채널(H&B, 온라인), 해외는 비주력 지역(미국, 동남아) 선전했다”면서 “국내는 브랜드 포트폴리오 다각화(기초 화장품, 바디제품, 건기식 등), 해외는 신규 지역 발굴(러시아, 유럽 등) 등 저변 확대를 통한 외형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혜진 현대차증권 연구원도 “중국 락다운, 국내외 코로나 재확산 영향에도 불구하고 온라인과 글로벌 채널 방어, H&B 채널 매출 성장 지속되며 반기 최대 매출 달성했다”며, “내수는 오프라인 채널 효율화 작업 마무리, 해외 지역 다변화에 따른 글로벌 온·오프라인 매출 규모가 증가하며 이익 성장성과 수익성은 개선 흐름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2022년 상반기 화장품 공개기업 70개사 경영실적 (단위 : 억원, %)

 

관련태그

#화장품공개기업 #화장품상장기업  #코스피 #코스닥 #70개화장품기업  #2022년상반기경영실적분석 #전년대비실적악화 #수익성반토막  #중국대도시봉쇄 #매출액5.3%감소  #영업이익40.2%감소 #당기순이익49.8%감소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