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0.3℃
  • 흐림강릉 14.9℃
  • 구름조금서울 11.6℃
  • 구름많음대전 14.8℃
  • 구름많음대구 15.4℃
  • 구름많음울산 16.7℃
  • 흐림광주 14.0℃
  • 흐림부산 13.5℃
  • 구름많음고창 13.7℃
  • 구름많음제주 14.6℃
  • 흐림강화 9.5℃
  • 구름조금보은 14.0℃
  • 구름조금금산 14.7℃
  • 흐림강진군 14.1℃
  • 구름많음경주시 17.5℃
  • 흐림거제 12.7℃
기상청 제공

트렌드

화장품 유통시장, '온라인'과 '면세점'이 주름잡는다

'신종 코로나' 영향 오프라인 위축 '온라인, 면세점' 거래액 급증 새 돌파구 자리

[코스인코리아닷컴 오영주 기자] 앞으로 화장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은 로드샵 매장보다는 면세점과 온라인을 적극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위기감도 ‘온라인 면세점’ 등 온라인과 면세점이라는 키워드를 적극 활용하면 돌파할 수 있으리란 분석이다.

 

2018년~2019년 면세점 월별 매출액 총괄 현황(KRW)

 

 

# 면세점 매출 사상 첫 20조원대 돌파,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도 12조 달성

 

한국면세점협회에서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면세점 매출은 24조 8,586억여 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20조 원대를 돌파했다. 이는 2018년의 18조 9,601억여 원보다 31.1%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12월 매출은 2조 2,847억 원으로 중국 광군제 영향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던 11월보다는 0.1% 줄었지만 2조 원을 넘었다. 지난해 한한령 해제가 본격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지만 결국 무위로 돌아갔던 것을 보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주목할만한 매출을 기록했다는 업계의 평가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라는 또 다른 악재로 주요 면세점들이 임시 휴무에 돌입했지만 급증하는 온라인 구매가 위기 극복의 열쇠가 될 수 있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위축되고 있는 화장품 업계에서 온라인 사업이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지난 6일 통계청과 화장품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2조 2,986억 원으로 전년 대비 25% 증가했으며 매달 전년 동월 대비 20%가 넘는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3월 거래액은 1조 198억 원으로 월간 기준 1조 원을 처음으로 넘어섰다. 화장품은 오프라인 매장에서 직접 테스트해 보고 구매한다는 공식을 깨트린 것이다.

 

국내 대표 화장품 기업 아모레퍼시픽의 경우에도 면세점(약 +30% y-y), 이커머스(약 +70% y-y)는 확실한 성장률이 나타나고 있으나 로드샵 매출은 감소했다. 에뛰드의 로드샵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감소했다. 중국 이니스프리 1~2선 도시 매장 철수도 가속화될 것으로 NH투자증권 조미진 애널리스트는 전망했다.

 

2019년 인터넷쇼핑몰 유형별 평가 결과

 

 

전체 온라인쇼핑 거래액에서 화장품몰이 차지하는 비중과 고객 만족도도 크다. 화장품은 여행과 교통서비스, 의복, 가전과 전자, 통신기기, 식음료에 이어 다섯번째(9.10%)로 비중이 큰 분야에 해당했다. 서울시가 조사한 인터넷쇼핑몰 100개에 대한 평과 결과에 따르면, 최근 1년 내 해당 쇼핑몰 이용경험이 있는 20~50대 소비자 4,000명은 화장품몰에 대한 만족도(평균 83.65점)가 가장 높았다. 

 

2018년~2019년 온라인쇼핑 거래액 동향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더욱 높아지는 온라인 구매 확대, '온라인 면세점' 새로운 대안 

 

온라인 구매에 대한 니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을 맞아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이슈로 인해 오프라인 매장 방문을 꺼리고 온라인쇼핑이 급증하는 추세에 따라 온라인 쇼핑몰들은 생각지 못한 반짝 특수를 맞았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12일 발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불러온 중국 소비시장의 변화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인들의 소비습관이 온라인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오프라인 위주로 운영했던 대형마트와 중소상점, 재래시장 등은 이에 따라 전자상거래 플랫폼과 협력해 O2O(Online-to-Offline) 배송 서비스를 도입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 온라인 면세점은 발길이 끊긴 유커들의 구매를 전환할 수 있는 방법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온라인 면세점은 지난해 화장품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전년 대비 25% 증가한 요인으로 꼽힐 만큼 전망이 높다. 면세점 업계가 지난해 전용 앱(App)을 개발하고 앱에 가입한 멤버십 회원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친 결과 온라인 고객 유입이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 정부, 지자체 등 중소기업, 소상공인 위한 다양한 '온라인 개척' 지원 사업 눈길

 

이러한 흐름에 따라 지자체에서는 온라인 판매를 독려하는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경기도와 경기도주식회사가 추진하는 ‘2020년도 경기도 중소기업 온라인 판로개척 사업’은 온라인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국내 주요 전자상거래 플랫폼의 입점을 지원한다.

 

정부에서도 신종 코로나로부터 중소기업, 소상공인을 보호하고 독려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온라인 상거래를 포함한 지원을 펼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금융위원회, 기획재정부 등이 발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관련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 방안'에 따르면, 온라인 전시관 등을 활용한 중국 전시회 대체 지원과 함께 소상공인들의 매출 증대 차원에서 G마켓 등 민간쇼핑몰에서 ‘온라인 특별기획전’을 마련할 예정이다. 중소기업유통센터 ‘가치삽시다 플랫폼’의 판매 수수료도 5%에서 2.5%로 인하하며 입점 절차도 간소화된다.

 



배너